UPDATED. 2021-07-27 23:00 (화)
제주 첫 소방헬기 내달 실전배치 일정 차질 전망
제주 첫 소방헬기 내달 실전배치 일정 차질 전망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07.18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7일 경북 포항서 추락 사고 여파
제주도소방안전본부 ‘한라매’ 운항 중단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지난 17일 경북 포항에서 발생한 헬기 추락사고로 인해 제주 첫 소방헬기의 다음달 실전 배치 일정에도 차질이 예상된다.

포항에서 추락한 헬기는 ‘수리온’(KUH-1)을 개조한 ‘마린온’(MUH-1)이고 제주에 도입된 소방헬기 ‘한라매’(KUH-1EM)도 수리온을 원형으로 만들어졌다.

23일 제주에 도착한 제주 첫 다목적 소방헬기 '한라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제공]
지난 5월 23일 제주에 도착한 제주 첫 다목적 소방헬기 '한라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제공]

18일 제주도소방안전본부 등에 따르면 포항 추락 사고 이후 회의를 열고 사고 원인이 확인될 때까지 제주 소방헬기 운항 중단을 결정했다.

지난 5월 23일 제주에 온 헬기 ‘한라매’는 최대 이륙중략 8709kg, 최대 항속거리 670km이며 항공수색, 인명구조, 화재진압 등에 투입될 수 있다.

제주도소방본부는 다음 달 소방헬기 실전 배치에 앞서 야간비행, 수도권 이동 비행, 인명구조 등의 훈련을 해 왔다.

제주도소방본부 관계자는 "어제(17일) 사고로 인해 현재 모의비행 및 훈련 등을 모두 중단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포항 사고 원인이 밝혀질 때까지 '한라매' 운항 중단 시 법적으로 규정된 비행시간 등을 채우는 것도 쉽지 않아 내달 제주 소방항공대 발대도 늦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수리온은 한국우주항공산업이 2006년부터 개발에 착수 2012년 2012년 12월 군에 실전 배치된 다목적 헬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