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5-29 12:56 (수)
승용차가 신호등 기둥 들이받아 2명 숨져
승용차가 신호등 기둥 들이받아 2명 숨져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7.13 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새벽 서귀포시 남원읍 위미2리 … 경찰, 운전자 상대로 조사중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13일 새벽 4시40분께 서귀포시 남원읍 위미2리 동부장의사 앞 사거리에서 오 모씨(21)가 몰던 승용차가 신호등 기둥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승용차에 함께 타고 있던 이 모씨(21)와 다른 이 모씨(22·여)가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운전자 오씨도 다쳐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 차량은 사고 당시 위미에서 남원 방면으로 운행하던 중 진행 방향 오른쪽의 신호등을 들이받은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경찰은 운전자 오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