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합기도 연무대회 참석이 준 많은 것들
일본 합기도 연무대회 참석이 준 많은 것들
  • 문영찬
  • 승인 2018.06.03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영찬의 무술 이야기] <31> 성장통

나의 체구는 작았다. 그냥 작은 게 아니고 많이 작았다. 고등학교 1학년 신체검사에서 150㎝를 넘지 못했다. 그러다 고등학교 2학년 시절부터 1년에 10㎝ 이상씩 자라기 시작했다. 먹고 돌아서면 배가 고팠고, 자다가도 배고파 깨어나 라면을 끓여먹고 다시 잠들기도 했다.

어지러움증에 빈혈이라며 부모님께 때 쓰기도 했고, 그 핑계로 학교를 결석하기도 하였다. 말 그대로 하룻밤 지나면 땅이 멀어지는 느낌(?)을 받았다고 해도 믿을 정도였다.

부쩍 크기 시작하자 다리가 아파왔다. 다치지도 않았는데 밤만 되면 다리가 아팠다. 할머니와 어머니가 잠들 때까지 주물러 주었던 기억이 있다.

지금이야 그게 성장통이었구나 라고 이해하지만 그 당시 어머니에게 다리가 아프다며 울었던 기억이 있다.

지난 5월 24일부터 5월 29일까지 제56회 전 일본 합기도(아이키도)연무대회 참석 차 일본을 방문하였다. 전 일본 연무대회는 44회 때 참석 후 12년만의 참석이었다.

참가한 제주여성회원들. 제주오승도장
참가한 제주여성회원들. ⓒ제주오승도장

제주도에서는 나를 포함하여 총 8명이 참석하였고, 참석 인원중 6명이 여성회원으로 구성되었다. 이번 행사는 (사)대한합기도회 총사범인 고바야시 야스오선생 도장 방문 수련부터 행사가 시작되었고, 다음날 전 일본 연무대회 참석 및 세계본부 훈련 참가, 그리고 이가라시 선생 35주년 기념식 참가가 공식 행사로 계획되어 있었다.

강한 훈련과 빡빡한 일정, 짧지 않은 여정 속에 많은 일들이 있었다.

연무대회 때 예의에 어긋난 행동들을 하기도 하였으며, 세계본부 방문 훈련에서도 많은 실수를 하기도 하였다. 실수는 많았지만 일정동안 즐거운 날들을 보냈다.

고바야시 도장 앞에서 참석한 회원들과 함께. 제주오승도장
고바야시 도장 앞에서 참석한 회원들과 함께. ⓒ제주오승도장

하지만 말을 하지 않아서 그렇지 다들 섭섭한 일도 많았을 것이다. 나 또한 12년 만에 참석한 대회라 실수도 많았고 너무 오래간만에 방문한 세계본부에서도 (사)대한합기도회 대표로 참석한 사무국장께도 실수를 많이 한 것 같아 미안한 마음이 마음 한켠에 자리잡고 있다.

그러나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는 귀중한 시간이었다. 윤대현 선생의 마음을 조금은 알 수 있었고, 리더로서 갖춰야 될 마음가짐이 어떤 건지도 미약하게나마 알 수 있었다. 일정동안 회원들의 행동을 이해 할 수 없었지만, 끝나고 나니 이제는 이해가 조금씩 되고 있다. 무엇이 부족했고 어떻게 준비해야 하는지도.

함께 참여한 (사)대한합기도회 식구들. 제주오승도장
함께 참여한 (사)대한합기도회 식구들. ⓒ제주오승도장

나의 부족함에 회원들이 피해를 입고 있었고 나의 모자람이 주변 사람들에게 불편을 주고 있었다.

성장통. 150㎝도 되지 않던 내가 많은 밤의 성장통을 겪으며 지금의 나의 모습이 되었다. 지난 15년간 수많은 부상과 도장의 많은 어려움을 이겨내고 지금의 아이키도 도장이 만들어졌다. 이번 일을 이겨내면 더 늠름한 모습으로 제주 아이키도 도장은 성장할 것이다. 항상 그래왔던 것처럼.

 

문영찬의 무술 이야기

문영찬 칼럼니스트

(사)대한합기도회 제주도지부장
제주오승도장 도장장
아이키도 국제 4단
고류 검술 교사 면허 소지 (천진정전 향취신도류_텐신쇼덴 가토리신토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