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3-01-31 17:33 (화)
제주의 흙에 새 생명을...<제주민속촌 도예展>
제주의 흙에 새 생명을...<제주민속촌 도예展>
  • 김은애 기자
  • 승인 2018.05.28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민속촌 제28회 특별전 <그의 찻잔 그녀의 술잔 도예展> 개최
6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최우철·이슬기 도자기 작품전
<그의 찻잔 그녀의 술잔 도예展> 포스터.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우리가 매일 밟는 제주 땅, 제주의 흙에 새 생명을 불어넣는 작업. 바로 도예 작업이다.

제주민속촌에서 제28회 특별전 <그의 찻잔 그녀의 술잔 도예展>을 6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개최한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제주민속촌에서 공예방을 운영하며 작가로 활동하고 있는 최우철 작가와 그의 부인인 이슬기 작가의 도자기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최우철 작가는 주로 제주 흙으로 본연의 미를 그대로 드러낼 수 있는 도자기나 분청사기류의 도자기 작업을 한다. 한국의 전통물레인 나무물레를 이용하여 형태를 만들고, 분청사기의 장식기법인 귀얄기법 또는 덤벙기법으로 작품을 만든다. 귀얄기법은 붓에 백토를 묻혀 그릇 표면에 바르는 인위적이지 않은 장식 기법, 덤벙기법은 백토물에 덤벙 담궜다 꺼내면 백토가 입혀지는 투박한 장식 기법이다.

이슬기 작가는 꽃 모양의 도장을 찍어 오목하게 들어간 부분에 백토를 넣는 인화기법을 사용해, 도자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했다.

이번에 민속촌에서 개최되는 최우철작가와 이슬기작가의 도자기 특별전은 담백하고 소박한 느낌을 담아냈다. 

민속촌에서 운영하는 도자기 공예방에서는 직접 도자기를 빚어보는 체험도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