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8 12:30 (토)
민주당, 원희룡 후보‧기부행위자 선관위에 고발
민주당, 원희룡 후보‧기부행위자 선관위에 고발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5.27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전선거운동, 기부행위 등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주장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이 무소속 원희룡 후보와 지난 25일 원 후보를 위해 집회를 주최하고 참석자들에게 기부행위를 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람을 서귀포시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했다고 27일 밝혔다.

사전선거운동, 기부행위 등으로 공직선거법을 위반했다는 이유에서다.

민주당 도당은 고발장에서 “성명불상자 A씨는 원 후보의 당선을 위해 지난 23일 오전 11시경부터 서귀포시 소재 노블컨벤션웨딩홀에 학교 졸업 동문, 학원 교사, 농업단체 관계자 등 150여명이 참석하는 집회를 마련했고, 원 후보는 같은 날 오전 11시40분경에 도착해 약 15분간 마이크를 이용해 자신의 공약과 지지를 호소한 후 참석자들과 사진을 찍고 다른 장소로 이동했다”고 밝혔다.

도당은 또 “이 자리에서 또 다른 성명불상자의 사회자는 해당 집회에서 공직선거법에서 규정한 절차를 위반하면서 여론조사 결과를 참석자들에게 공표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해당 집회에 참석한 150여명은 원 후보 또는 성명 불상의 집회 주최자로부터 김밥과 도너츠를 무상으로 제공받은 의혹이 있다”고 덧붙였다.

도당은 특히 이 자리에서 사회자가 “도지사 혼자 하는 게 아니고 여기 계신 자원봉사자 한 분 한 분이 뜻을 함께 해서… 선거가 필승할 수 있도록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힘이 돼주시길 부탁드리며 원 후보를 모시도록 하겠습니다”라고 소개한 발언과 원 후보가 “여러분께서 저와 함께 한여름 힘을 모아서 가게마심예”라고 발언하며지지를 호소하고 서귀포시 불특정 다수의 유권자들을 상대로 서귀포시 현안과 주부, 학생들에게 현안에 대한 기부 약속을 했고, 자신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는 점을 문제 삼았다.

이에 대해 도당은 “단순한 사적 모임이 아니라 원 후보의 선거에 도움을 주기 위한 자원봉사자들의 모임이라는 것이 밝혀졌다”며 서귀포시선관위에 불특정 다수의 150여명의 유권자를 대상으로 김밥과 도너츠를 공짜로 제공한 행위에 대해 그 대금의 지급자와 금전의 출처에 대해 면밀히 조사, 기부행위 책임을 물을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