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6-23 13:39 (일)
‘도정 농단’ 지목된 라민우 전 실장, “불법 녹취” 주장
‘도정 농단’ 지목된 라민우 전 실장, “불법 녹취” 주장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5.18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폭 관련설 등 허위사실, 엄정하게 법의 심판 묻겠다” 검찰 고발
라민우 전 실장이 고향 후배로 소개를 받고 알고 지낸 A씨에게 1억3000만원을 빌려줬다면서 공개한 차용증. ⓒ 미디어제주
라민우 전 실장이 고향 후배로 소개를 받고 알고 지낸 A씨에게 1억3000만원을 빌려줬다면서 공개한 차용증.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문대림 예비후보측이 연일 원희룡 도정의 ‘도정 농단’에 대한 공세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언론 보도와 문 후보측으로부터 당사자로 지목된 라민우 전 정책보좌관실장이 입을 열었다.

라민우 전 실장은 18일 입장문을 통해 “이틀에 걸쳐 저와 관련된 제주도내 한 인터넷 신문의 기사가 나왔다”면서 “대체 개인 사이에 나눈 이야기가 어떻게 불법적으로 녹취가 되고, 녹취록의 일부만 편집을 해서 세상에 나오게 됐는지 알 수 없다”고 당혹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그는 해당 언론 보도에 나온 A씨가 자신의 고향 후배로 소개를 받고 알고 지내던 사이라면서 “사업자금에 필요한 돈을 빌려달라는 제안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A씨를 믿을 수 있는 후배라고 생각해서 차용증을 받고 돈을 빌려줬다”면서 인적사항 등이 가려진 차용증 사진을 함께 공개하기도 했다.

하지만 A씨가 애초 약속한 담보 설정을 해주지 않는 등 빌려준 돈의 회수가 불안하게 느껴져 몇 차례 A씨의 사무실로 찾아갔고, 자신이 공직을 떠나 있는 것이 돈을 회수하는 데 불리하게 작용할까 두려워 던진 말들이 불법 도청이 돼 언론에 실리게 된 것이라고 A씨와의 대화 내용이 보도된 경위를 설명했다.

이에 대해 그는 “불법을 동원해 녹취한 내용의 특정 부분만을 가공, 언론 윤리를 위반하면서까지 보도하는 언론의 행태에 대해 참담한 기분”이라고 토로했다.

그는 이 상황에 대해 “불법 녹취를 한 성명불상의 인물과 불법적으로 취득한 정보가 어떤 과정을 통해 특정 언론에 실리게 됐는지를 명확하게 밝히기 위해 어제(17일) 검찰에 고소했다”면서 검찰에 신속한 수사를 통해 진실을 밝혀달라는 당부를 전했다.

그는 “수사기관에 출두해 관련 조사를 받을 준비가 돼있다”면서 조폭 관련설, 도지사 축사 개입, 김만덕기념관 기부, 정책실장 복귀 등 기사를 통해 제기된 사안들에 대한 진실을 명확히 밝혀 허위 사실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법의 심판을 물을 것이며, 법적이든 도의적이든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으면 책임을 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