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24 12:04 (토)
김삼일 “매일올레시장, 문화관광형시장으로 발전시킬 것”
김삼일 “매일올레시장, 문화관광형시장으로 발전시킬 것”
  • 김은애 기자
  • 승인 2018.04.24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3지방선거 / 제주도의원 선거 예비후보>
김삼일 예비후보.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김삼일 자유한국당 제주도의원선거 예비후보(서귀포시 정방·중앙·천지동)는 24일 서귀포매일올레시장을 시장문화와 올레관광을 접목한 문화관광형시장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

김 예비후보는 “문화관광형시장으로 선정되면 정부로부터 문화예술을 직접 체험하고 즐길 수 있는 문화·관광콘텐츠 개발, 상인 교육 등의 사업을 지원받을 수 있다”며 “상거래 정보화 교육, 시장경영 개선을 위한 자문·상담·지도, 시장 활성화 조사·연구 등 매일올레시장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김 예비후보는 “시장정비사업 및 시설 현대화사업에 관한 자문·용역과 시장경영 개선을 위한 자문·상담·지도 등 매일올레시장의 발전을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전통시장과 골목상권이 대자본에 무너지는 일이 없도록 철저한 보호대책을 강구해 실천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또 김 예비후보는 “서귀포의 역사·문화·특산품을 고스란히 담아낸 시장 고유의 특성을 살려 매일올레시장을 ‘관광명소화’ 하겠다”며 “제대로 된 제주다운 상품 구성으로 먹거리·볼거리·즐길거리 풍성한 공간으로 재해석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