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남 “당원명부 유출 의혹, 법적 수단 강구하겠다”
김우남 “당원명부 유출 의혹, 법적 수단 강구하겠다”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4.21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차례 공개검증 제안 무산 관련 “법률적 수단 통해 진위 규명”
위성곤 도당 위원장에 공문 … 도당 차원의 진상조사 공식요구
김우남 예비후보가 당원 명부 유출 의혹에 대한 공개검증을 거듭 제안하면서 진실 규명을 위해 법적 수단을 강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은 지난 20일 도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김 예비후보의 모습. ⓒ 미디어제주
김우남 예비후보가 당원 명부 유출 의혹에 대한 공개검증을 거듭 제안하면서 진실 규명을 위해 법적 수단을 강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은 지난 20일 도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김 예비후보의 모습.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당원 명부 유출 의혹을 지속적으로 제기하고 있는 김우남 예비후보측이 진실을 가리기 위해 법적 수단을 강구하겠다는 입장을 들고 나왔다.

김우남 예비후보는 21일 보도자료를 내고 전날 김 후보측이 제안한 도당 당사에서의 검증이 문 후보측의 불참으로 무산됐다면서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두 차례 검증 제안이 무산된 데 대해 김 후보는 우선 “당원명부 유출이라는 중대한 사태와 관련, 중앙당이 미온적인 태도로 수수방관하는 상황에서도 이 문제의 진실을 최대한 정치적인 수단으로 가리려고 노력해왔다”고 그동안 대응 과정을 설명했다.

이어 그는 “두 차례에 걸쳐 구체적인 제안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문 예비후보가 모두 불참한 상황에서 더 이상의 제안은 의미가 없다고 판단한다”며 “이제 법률적 수단을 통해서라도 진위 규명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0일 회견에서 김 후보는 “이번 명부 유출 사태의 진실은 사법당국의 개입 없이도 유출된 명부와 문 예비후보의 발송 홍보물 내역 대조만으로 간단히 해결될 수 있다”며 이번 제안에도 불응할 경우 이후 모든 사태의 책임이 문 예비후보 측에 있다는 입장을 전한 바 있다.

김 후보측 고유기 대변인은 <미디어제주>와 전화 통화에서 구체적으로 어떤 법적 수단을 얘기하는 것인지 묻는 질문에 “일단 개인정보가 무단 유출된 사실은 분명한 것 아니냐”면서도 “구체적인 수위라든가 방식에 대해서는 법률적으로 검토하는 중”이라고 답변했다.

한편 김 후보측은 이날 위성곤 도당 위원장 앞으로 공문을 발송, 당원명부 유출 사태와 관련한 도당 차원의 진상조사를 공식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