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아 “소외된 오라동민 목소리 제대로 대변하겠다”
이승아 “소외된 오라동민 목소리 제대로 대변하겠다”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4.09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8일 선거사무소 개소식 … 오라동 발전전략 6대 핵심 프로젝트 발표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시 오라동 도의원 선거에 출마한 이승아 예비후보가 지난 8일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갖고 오라동 발전전략 6대 핵심 프로젝트를 제시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위성곤 민주당 도당 위원장을 비롯해 민주당 소속 현역 도의원들과 문대림 도지사 선거 예비후보, 도의원 예비후보들과 관내 자생단체장, 지지자들이 대거 참여해 성황을 이뤘다.

이승아 예비후보가 이날 개소식에서 제시한 6대 핵심 프로젝트는 △도시계획도로 조기 추진 및 교통환경 개선 △상하수도 및 오수와 우수 분리사업 완공 △어르신과 아이들의 안전한 거리 및 다목적 공원 조성 △마을회관‧경로당 재건축을 통해 소통문화복지관으로 활용 △역사‧문화축제 인프라 조성과 확대로 문화관광거리 조성 △대규모 지역개발 사업 선(先)소통‧후(後)실행 창구 마련 등이다.

이 후보는 “지난 10여년간 시민단체와 정당의 중책을 맡아 국가와 제주지역의 발전을 위해 활동해온 경험을 바탕으로 그동안 소외되고 외면받아온 오라동민의 목소리를 제대로 대변하겠다”며 “오라동에 뼈를 묻을 각오로 제주에서 가장 오래 살고 싶고, 타 지역 주민들의 선망의 대상이 되는 오라동을 건설하겠다”는 다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