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해양 쓰레기 절반이 플라스틱”
“제주 해양 쓰레기 절반이 플라스틱”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01.17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환경운동연합‧제주자원순환사회연대 조사 결과
"수거한 해양 쓰레기 2474개 중 47.2%가 플라스틱"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플라스틱 쓰레기에 의한 제주 해안 오염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17일 제주자원순환사회연대와 공동으로 제주시 김녕리 해안과 서귀포시 사계리 해안을 조사한 결과 수거된 2474개 해양 쓰레기 중 플라스틱 비중이 47.2%(1168) 였다고 밝혔다.

또 외국에 의한(외국기인) 쓰레기가 16.9%(419개)고 스티로폼 쓰레기가 14.3%(355개)다.

환경운동연합은 플라스틱 쓰레기의 상당 부분이 페트병류이고 이외 비닐류 등의 생활계 폐기물이 많았으며 어업관련 쓰레기로는 주로 부표와 어구, 밧줄 등이라고 설명했다.

외국기인 쓰레기는 대체로 중국에 의한 것이고 일본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지역, 남태평양에서 발생한 것도 일부 포함됐다고 부연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이번 조사결과 플라스틱 쓰레기에 대한 대응이 절대적으로 요구된다"며 "생활계 플라스틱 쓰레기 대부분이 도내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돼 연안활동 시 쓰레기를 함부로 버리는 일이 없도록 계도와 교육 및 단속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해양 쓰레기를 적시에 수거할 수 있는 체계 구축도 필요하다"며 "수거처리를 위한 예산 증액과 해양환경관련 담당부서의 인력확충, 폐기물관리정책 수립 시 해양쓰레기 문제 고려가 있어야 한다"고 피력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이에 따라 "제주도는 해양 쓰레기 문제에 대해 필요한 정책과 대안을 빠르게 마련해야 할 것"이라며 "중앙정부와 협의, 예산 지원 등을 통해 해양 쓰레기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