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3-10-02 13:20 (월)
서귀포 남서쪽 300여㎞ 공해상 화물선-벌크선 충돌
서귀포 남서쪽 300여㎞ 공해상 화물선-벌크선 충돌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1.07 2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 구조당국, 지난 6일 해경-日 해상보안정에 구조 요청
서귀포해경, 경비함정‧항공기 보내 사고인근 해역 수색중
서귀포 남서쪽 300여㎞ 공해상에서 파나마 선적 석유제품운반선과 홍콩 선적 벌크선이 부딪치는 사고가 발생, 화물선에서 불꽃이 일고 있다. /사진=서귀포해경
서귀포 남서쪽 300여㎞ 공해상에서 파나마 선적 석유제품운반선과 홍콩 선적 벌크선이 부딪치는 사고가 발생, 화물선에서 불꽃이 일고 있다. /사진=서귀포해경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서귀포 남서쪽 311㎞ 해상에서 파나마 선적 화물선 S호(8만톤급, 석유제품운반선, 승선원 32명)와 홍콩선적 벌크선 C호(4만톤급, 승선원 21명)가 충돌, S호에 화재가 발생했다.

서귀포해양경찰서(서장 이재두)에 따르면 중국 구조당국이 지난 6일 밤 11시께 우리 해경과 일본 해상보안청에 구조 지원 요청을 해왔다.

서귀포해경은 3000톤급 경비함정과 항공기를 사고 해역으로 보내고 추가 사고 예방을 위해 제주 해상교통관제센터에서 인근해역 항해 선박을 대상으로 안전 항해 방송을 하고 있다.

홍콩선적 C호에 타고 있던 승선원 21명은 주변 선박에 의해 구조됐지만 S호에 타고 있던 승선원 32명(이란인 30명, 방글라데시)의 안전 여부는 확인중이라고 전해졌다.

해경 관계자는 “현장에서 보내온 영상을 보면 유조선 폭발 위험이 있어 접근을 못하고 있는 것 같다”면서 “인근 해역에서 실종 선원에 대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