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수협 간이위판장 추진 수협-인근 상가‧주민들 갈등
서귀포수협 간이위판장 추진 수협-인근 상가‧주민들 갈등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7.12.22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대대책위 기자회견 “일방통행식 간이위판장 시설 백지화해야”
두 차례 주민설명회 무산 … “해안경관 막는 위판장 시설 안돼”
서귀포수협 간이위판장 시설 반대대책위 관계자들이 22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간이위판장 시설 백지화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서귀포수협 간이위판장 시설 반대대책위 관계자들이 22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간이위판장 시설 백지화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서귀포항 내 해군이 주둔했던 자리에 추진되고 있는 서귀포수협 간이위판장 시설을 두고 서귀포수협과 인근 상가‧주민들 사이에 갈등이 빚어지고 있다.

서귀포수협 간이위판장 시설 반대대책위는 22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일방통행식으로 추진되고 있는 간이위판장 시설을 전면 백지화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반대대책위는 이날 회견에서 “서귀포항에 주둔하던 해군부대 때문에 미관을 가리던 펜스 철거가 주민 숙원사업이었는데 해군이 떠나자마자 그 자리에 수협 간이위판장 시설을 하겠다는 것은 지역 주민들과 주변 상인들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대책위는 도 수산정책과 담당 공무원이 이번에 보조사업을 받지 못하면 앞으로 서귀포수협 이름으로는 보조금을 받을 수 없다고 한 데 대해 “보조금 사업에 주민들의 의견이 필요없다는 답변에 대해 분개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특히 이들은 “공유자원인 바다는 어민, 조합, 어촌계 회원들만의 것이 아니”라면서 “바다는 어느 누구나 공유할 수 있는 천혜의 환경이다. 도민과 서귀포시민들이 볼 수 있는 환경을 막아서는 안된다”고 거듭 문제를 제기했다.

이들은 “서귀포항을 방문하는 국내외 관광객들이 아름다운 새섬과 새연교, 푸른 바다 경관을 바라볼 수 있게 되기를 강력히 촉구한다”면서 “사업부지 인근에 있는 건물주와 상인들은 재산권, 생존권, 환경권을 위협받고 있다”고 간이위판장 시설 계획 백지화를 요구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서귀포수협은 정부 보조금 3억원, 지방비 3억원, 수협 자부담 4억원 등 10억원을 들여 수협 간이위판장 시설을 추진하기 위해 두 차례 주민설명회를 개최했으나 반대대책위 등 주민들의 반발로 무산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