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07 17:18 (금)
“녹지병원 반대 측 통지 누락”…“고의 아닌 실수였다”
“녹지병원 반대 측 통지 누락”…“고의 아닌 실수였다”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7.11.20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4일 예정 제주도 보건의료정책심의위 개최 통지 일부 누락 논란
A위원 “5일전 통지 절차 위반”…제주도 “팩스 번호 없어 못 보낸 실수”
제주특별자치도청 청사. ⓒ 미디어제주
제주특별자치도청 청사.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국내 제1호 투자개방형의료기관인 녹지국제병원에 대한 제주도 보건의료정책심의위원회의 심의가 오는 24일로 예정된 가운데 이를 반대해 온 위원에게 회의 개최 통지가 누락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예상된다.

의료영리화저지와 의료공공성강화를 위한 제주도민 운동본부(집행위원장 양연준, 이하 의료공공성도민운동본부)는 20일 제주도 보건의료정책심의위원회 개최 절차의 위반을 주장했다.

의료공공성도민운동본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제주특별자치도 보건의료 특례에 따르면 보건의료정책심의위원회를 개최할 시 ‘회의개최 5일 전에 회의 목적과 개최일시 및 개최장소를 정하여 각 위원에게 통지하여야 한다’라고 되어 있으나 A위원은 ‘팩스를 포함한 유무선 연락이 기한을 지나도 단 한 차례도 오지 않았다’며 절차가 위반됐다는 주장을 했다”고 밝혔다.

의료공공성도민운동본부는 “민원처리 과정에서도 제주도 관계자가 ‘5일 전 개최 통지가 되지 않아 심의 당일 다른 일정이 생겨 참석 못하면 어떻게 하느냐’는 질문에 ‘안와도 된다. 회의성원 절만 반 참석하면 회의는 개최된다’고 무책임한 태도로 일관했다”는 A위원의 주장을 전했다.

A위원은 연락이 누락된 위원이 있었던 만큼 회의 날짜 재조정과 향후 이 같은 논란이 없도록 제주도 차원의 재발방지 약속 및 공식 사과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도는 이에 대해 A위원에게 팩스 전달이 안 된 것은 맞지만 이 부분은 실수라고 해명했다.

제주도 관계자는 <미디어제주>와 통화에서 “팩스 전달이 안 된 위원이 시민단체 추천 위원 1명과 제주도의회 복지안전위원회 추천 위원 1명 등 2명”이라며 “팩스가 발송되지 않은 것은 맞으나 고의가 아닌, 실수였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번에 열리는 보건의료정책심의위원회 안건이 중요한 내용인데 일부러 알리지 않을 리가 있겠느냐. 위원을 추천 받을 때 팩스번호가 없어서 보내지 못한 실수였고 오늘(20일) 전화로 일일이 확인하고 있다”며 “무성의한 대화라는 것도 서로 이야기를 하다 발생한 오해”라고 일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