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지혜 람정인터내셔널 회장, 외국인투자유치 대통령 표창
앙지혜 람정인터내셔널 회장, 외국인투자유치 대통령 표창
  • 김진숙 기자
  • 승인 2017.11.08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신화월드에 투자된 외국인직접투자액 15억 달러
지역사회 일자리 창출·인재 양성·사회공헌 공로 인정
외국인투자유치 유공자 대통령 표창을 수상한 앙지혜 람정인터내셔널 회장.
외국인투자유치 유공자 대통령 표창을 수상한 앙지혜 람정인터내셔널 회장.

[미디어제주 김진숙 기자] 앙지혜 람정인터내셔널 회장이 7일 열린 ‘2017년 외국기업의 날’ 기념식에서 외국인투자유치 유공자로 선정돼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시상하는 외국인투자유치 유공자 포상은 국내 경제에 기여한 외국인투자기업 및 투자유관기관 임직원 등을 대상으로 매년 시행해오고 있다.

앙 회장은 도내 최초 휴양복합리조트 제주신화월드 조성을 위해 2013년 9월 람정인터내셔널이 100% 지분을 투자한 람정제주개발㈜을 제주에 설립했다.

앙 회장은 이 기업을 통해 지금까지 미화 약 15억 달러(한화 1조7000여억원)에 달하는 외국인직접투자액을 국내에 들여왔다.

이와 더불어 람정그룹은 제주도내 청년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 후원과 중장년층 및 경력단절여성을 위한 취업지원 프로그램에도 투자를 아끼지 않는 한편, 환경보전을 위한 활동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이처럼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위한 노력이 인정돼 이번에 외국인투자유치 유공자로 선정됐다.

앙 회장은 ‘중국 부동산 우수기업가’ 및 ‘2009년도 중국 주요지역 부동산 개발을 이끈 10대 영향력 있는 인물’에도 선정됐다.

앙 회장은 “대통령 표창을 받게 돼 진심으로 영광스럽다”며 “람정그룹 임직원 모두가 노력한 결과라 생각한다. 앞으로 제주신화월드가 휴양 및 엔터테인먼트를 위한 세계적인 복합리조트로서 제주도는 물론 한국 관광산업에 크게 기여하는 외국인 모범 투자 사례가 되도록 더욱 더 정진하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한편 제주신화월드는 프리미엄 콘도미니엄인 서머셋 제주신화월드와 제주 최대의 야외 테마파크인 신화테마파크를 지난 4월과 9월에 각각 오픈해 운영 중에 있으며, 올해말 공식 1단계 개장을 앞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