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07 15:20 (금)
“응급의료MOU 파기하고 영리병원 철회하라”
“응급의료MOU 파기하고 영리병원 철회하라”
  • 김진숙 기자
  • 승인 2017.10.26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영리화저지 운동본부, 제주대병원.서귀포의료원에 MOU 파기 촉구
지난 2015년 8월 27일 제주도청 앞에서 열린 제주영리병원 철회 결의대회. ⓒ 미디어제주
지난 2015년 8월 27일 제주도청 앞에서 열린 제주영리병원 철회 결의대회. ⓒ 미디어제주

 

의료민영화저지와 무상의료실현을 위한 운동본부와 의료영리화저지와 의료공공성강화를 위한 제주도민운동본부(이하 도민운동본부)가 영리병원 설립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도민운동본부는 26일 성명을 내고 제주대학교병원과 서귀포의료원에 녹지국제병원과 체결한 응급의료MOU를 파기할 것을 촉구했다.

도민운동본부는 정권이 바뀌고 헬스케어타운 사업도 중단된 만큼 이제는 녹지국제병원 승인을 철회하고 박근혜 정부의 적폐를 청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도민운동본부는 박근혜 정부가 녹지국제병원의 승인 조건을 갖추기 위해 공공의료기관인 서귀포의료원과 제주대학교병원을 앞세워 녹지국제병원과 응급의료MOU를 체결했다고 비판했다.

특히 정부기관인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까지 공공의료기관-JDC-녹지그룹’ 3자간 의료관광 활성화MOU도 동시에 체결하며 영리병원 승인을 위해 발 벗고 나섰다고 지적했다.

도민운동본부는 보건복지부가 밝힌 녹지국제병원 승인의 이유 중 하나가 서귀포의료원, 제주대학교병원과 체결된 응급의료MOU를 응급의료체계 구축으로 봤기 때문이라며 공공의료기관이 박근혜 정부 하에 녹지국제병원 승인을 위한 도구로 전락해 버렸다고 꼬집었다.

도민운동본부는 응급의료MOU를 즉각 파기하고, 도정과 정부에도 영리병원 설립 불허를 강력히 촉구했다.

한편 국내 1호 영리병원인 '녹지국제병원'은 지난 8월 제주특별자치도에 최종 설립허가를 요청한 상태다.

<김진숙 기자 / 저작권자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