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연행 추가 소환에 강력 반발
강제연행 추가 소환에 강력 반발
  • 문상식 기자
  • 승인 2007.08.16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도민대책위, 16일 성명 "인권유린에 대해 먼저 사과하라"

지난 4월 13일 제주도청 앞에서 사상초유의 강제연행 사태와 관련 뒤늦게 경찰이 현직 도의원 등에게 출석을 요구해 빈축을 사고 있는  가운데, 제주지역 시민사회단체가 3차 추가소환장 발부에 대해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제주군사기지저지와평화의섬실현을위한범도민대책위원회는 16일 성명을 내고 "지난 7월18일 규탄성명을 내고 지난 4월 13일 경찰의 인권유린에 대해 먼저 사과하고 추가소환방침을 철회하라는 입장을 밝혔다"며 "그러나 경찰은 오히려 추가 소환 방침을 확고히 하면서 3명에 대한 3차 소환장까지 발부했고 오는 8월 17일까지 출두하라고 통보하는 등 군사기지 반대운동에 대해 옥죄어오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또 "당시 경찰은 지역주민들과 도의원, 심지어 사제단까지 폭력으로 청소하듯 강제 연행해 사회적 파문까지 일었다"며 "이미 알려졌듯이 경찰의 무차별 연행과정에서 부상자가 생겨나기도 했고 전혀 관련도 없는 사람까지 철창에 가둬두다 결국 법원에서 체포가 부당하다는 결정이 내려지는 등 인권유린을 자행한 사실은 명백하다"고 꼬집었다.

범도민대책위는 "잘못된 공권력 행사에 대해 사과하고 이해를 구하는 것이 순리이다. 하지만 이러한 사태에 대해 경찰은 그동안 자신들의 인권유린에 대해서는 그 흔한 유감표명도 하지 않는 등 한마디 잘못도 인정하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범도민대책위는 "민주사회에서 모든 공권력이 정당화되는 것은 아니다. 경찰의 추가소환 조사를 하겠다면 최소한 4월 13일 공권력의 이름으로 저지른 잘못에 대해 인정하고 사과하는 것이 순서"라고 역설했다.

범도민대책위는 "이러한 경찰의 조치가 선행되지 않는다면 3차 소환 조사 역시 단호하게 거부할 것이며 추가 소환대상자들과 함께 공동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며 "또한 경찰이 이들에 대한 강제연행에 나선다면 경찰이 4월 13일 자행한 인권유린 행위에 법적 대응 등 응당한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