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투표 결과 따라 해군기지 백지화해야"
"주민투표 결과 따라 해군기지 백지화해야"
  • 문상식 기자
  • 승인 2007.08.12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군가기지반대대책위, 성명 "도정은 강정 민심 제대로 읽어야"

해군기지 유치를 동의했던 서귀포시 대천동 강정마을회장의 해임이 결정된 가운데, 서귀포시군사기지반대대책위(이하 서귀포반대위)는 국방부와 제주도정은 강정마을 주민들의 의사를 존중하라고 촉구했다.

서귀포반대위는 성명을 내고 "강정마을총회에서 회장 탄핵안이 압도적 표차이로 가결됐다"며 "이는 해군기지 유치를 부당하게 주도한 행위에 대한 책임을 물은 것이며, 앞으로도 강정마을 차원에서 해군기지 반대 움직임이 전면적으로 벌어질 것임을 예상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귀포반대위는 "국방부와 제주도정의 일방적인 해군기지추진으로 인해  지금까지 강정지역주민을 포함하여 화순,위미2리,위미1리 주민들이 겪었던 갈등과 고통은 상상을 초월하는 것이었다"며 "강정지역도 많은 어려움과 갈등을 겪었지만 마을주민들이 자발적으로 나서서  평화적이고 민주적인 방법으로  마을의 미래를 스스로 결정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서귀포반대위는 "조만간 진행될 마을 주민투표에서 해군기지 유치 반대가 결정된다면 국방부와 제주도정은 강정 해군기지 건설을 전면 백지회해야 한다"며 "만약 이를 거부한다면 강정주민을 비롯해 해군기지 건설을 반대하는 전도민적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