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28 17:42 (수)
"도의회 행정조사위 긴급조사 나서라"
"도의회 행정조사위 긴급조사 나서라"
  • 문상식 기자
  • 승인 2007.06.08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민대책위, 8일 김 지사 사전개입 의혹보도 관련 긴급성명
"사실로 밝혀질 경우, 여론조사결정 무효 선언해야"

제주도군사기지반대 도민대책위원회는 8일 긴급성명을 내고 "김태환 지사의 강정마을 기지유치 사전개입 의혹에 대해 제주도의회는 긴급조사에 즉각 나서라"고 촉구했다.

이는 제주지역 모 일간지 8일자 '해군기지 유치 제주도지사 사전 개입(?)' 의혹 보도에 따른 것.
 
도민대책위는 "언론 보도에 따르면, 어제 열린 강정마을 해군기지 설명회 과정에서 김태환 지사가 강정마을 해군기지 유치결정 과정에 개입한 정황이 구체적으로 제기되었다고 한다"며 "이미 김태환 지사는 지난 4월 8일 강정마을 회장과 어촌계장을 모횟집에서 만났고, 이후에도 마을총회가 열리기도 전에 전화통화를 통해 기지유치를 종용한 정황이 제기되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민대책위는 "이는 김태환 지사가 해군기지 문제를 여론조사를 통해 결정하겠다고 하면서도, 내부적으로 이미 기지유치를 전제로 구체적인 후보지 선정을 위한 사전 개입활동을 벌여왔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도민대책위는 "더구나 이의 의혹이 다른 사람이 아닌 바로 강정마을 인사에 의해, 자신의 직접정보를 근거로 제기했다는 점에 그 신빙성은 매우 크다고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도민대책위는 그러면서 "도의회 행정조사위는 다른 무엇보다도 이 문제에 대한 긴급조사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며 "만일, 이 문제가 사실로 밝혀질 경우 이는 지금 행정조사 과정에 있는 여론조사의 타당성 여부 이전에 김태환 도정이 기지건설을 이면에서 추진해왔다는 결정적인 근거가 된다는 점에서 여론조사결과에 따른 기지건설동의는 무효임이 그 자체로 인정될 수 밖에 없다"고 역설했다.

도민대책위는 "이에 도의회의 긴급하고도 적극적인 조사를 재차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