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1 11:44 (일)
"道 대리해결사, 군사특위 해체하라"
"道 대리해결사, 군사특위 해체하라"
  • 한애리 기자
  • 승인 2007.05.11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군사기지특별위원회(위원장 임문범)가 11일 유덕상 환경부지사와 국방부 관계자 등이 참가한 간담회에서 '해군기지 양해각서(안)' 과 관련한 논란을 '백지화'로 종결지음에 따라 해군기지 반대단체들의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제주도군사기지반대 도민대책위원회는 이날 성명을 내고 "제주도의회 군사특위가 '기지결정 이전 MOU 협의' 공범을 자처하고 있다"며 군사특위 해체를 촉구했다.

대책위는 "제주도의회 군사특위가 집행부 여론조사 합의에 이어 집행부 대리해결사 두 번째 희극을 연출하고 말았다"면서 "이는 '집행부 면죄부'라는 들러리 역할을 자임한 것"이라고 강력 규탄했다.

이들은 "군사특위 MOU 문서공개에 따른 국방부와 제주도 '기지건설 사전협의' 의혹규명과는 무관하게 엉뚱하게도 MOU 내용 수정에 합의하고 'MOU는 국방부에서 작성해서 도에 보낸 것이다. 없던 것으로 한다'는 결론을 스스로 내렸다"면서 "이는 국방부와 제주도 사전협의 의혹에 스스로 동참한 것"이라고 역설했다.

대책위는 "군사특위는 지난 로드맵 합의에 이어 재차 집행부의 하청 해결사 노릇을 하며 의회의 위상을 완벽히 무너뜨렸다"면서 "의혹 규명을 해달라고 했더니 거꾸로 집행부에 면죄부를 주는 도의회 군사특위가 계속 유지되는 한 의회 위상은 끝없이 추락할 수 밖에 없음을 알아야 한다"면서 군사특위 해체를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