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장선출개정안 '교직원 쏙빼놔'
총장선출개정안 '교직원 쏙빼놔'
  • 고성식 기자
  • 승인 2004.11.16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대 총장 선출권을 요구하는 교직원들과 대학 당국간의 마찰이 거세지고 있다.

제주대 총장 선거와 관련해 총장선출개정(안)이 공개되면서 투표권을 요구해온 교직원들의 반발이 일고 있다.

교수회회는 지난 8일 오후 총장임용후보자선출규정 개정(안)의 연구결과를 내부 게시판을 통해 공개해고 교수들의 의견수렴 절차를 밟고 있다.

이번 개정안은 △공개토론회 확대 △단과대학별 토론회 부여 △선거운동 금지 사항 구체화 △입후보자 자격 박탈 가능 등 정책선거와 공명선거의 내용을 반영했다.

그런데 개정정안은 대학내 최대 쟁점으로 떠오른 직원들의 선거권은 보장하지 않는 방향으로 입장이 정리돼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교수회는 지난 5월 대학 발전기획단 교무정책팀에서 실시한 설문조사결과 교수 132명 가운데 71%가 선거권 확대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난 자체 조사를 들며 교수들의 합의를 거쳐야 하는 과정이라, 개정안에 직원참여는 고려할 수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교수대상 설문조사는 대학본부 발전기획단이 ‘총.학장 직선제 선출제도 개선방안’ 정책보고서 작성을 위한 것이었지만 정작 보고서는 결론과 다르게 나타났다.

보고서는 총장선거 개선방안으로 민주적 의사수렴을 통한 총장직선제의 폐해 방지 등을 제시하고 있다.

이와 관련 대학노조와 공무원직장협의회 등으로 구성된 총장선출권 확보를 위한 제주대 공동대책위원는 이에 대한 자체 입장을 교수회에 전달했다.

공대위는 의견서에서 “국립대학에서도 총장선출 과정에 직원참여는 당연시되고 있는 추세이므로 총장 선관위 구성원 대표 참여 보장과 전 직원의 총장선거권 참여 보장, 총장 선축 사항 공대위와 합의 추진 등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