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1 11:44 (일)
"해군기지 백지화하고 공개 사과하라"
"해군기지 백지화하고 공개 사과하라"
  • 미디어제주
  • 승인 2007.03.15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미1리 반대위, 14일 반대결의대회 개최

제주해군기지 건설과 관련, 위미1리 주민들의 반대 목소리가 점차 높아지고 있다.

위미1리 해군기지반대대책위원회(이하 위미1리 반대위)는 14일 리사무소에서 결의대회를 개최하고 해군기지 건설계획 철회를 강력하게 촉구했다.

위미1리 반대위는 이날 “해군본부는 해군기지 건설계획을 즉각 백지화하고 주민들을 무시한 발언에 대해 공개사과하라”며 “위미1리에 머물며 주민들을 이간질하는 행동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위미1리 반대위는 “천혜의 자연환경을 자랑하는 위미리는 400여년전부터 우리조상들이 가꾸어온 삶의 터전이요 미래의 희망인 곳”이라며 “국방부와 해군은 주민동의가 없으면 해군기지 건설을 추진하지 않겠다는 태도를 바꿔, 주민들이 찬성하니 건설을 추진하겠다는 식의 발언을 일삼고 있다”고 비난했다.

위미1리 반대위는 “또한 구체적인 자료도 담지 않은 홍보책자 수준의 기초조사자료를 이장에게 전달해 전 주민들을 대상으로 접촉하고 있다”면서 “이는 주민들을 무시하고 이간질하는 것이며 안보라는 19세기 논리로 주민들을 기만하는 행위”라고 분노했다.

위미1리 반대위는 이어 “위미1리 주민들은 이같은 해군본부의 몰상식한 발언과 추진계획에 분노감을 감출 수 없다”면서 “위미1리 해군기지건설계획이 철회되는 그날까지 싸워나갈 것”을 결의했다.

이에 앞서 해녀들도 구성된 위미1리 어촌계도 이날 오전 긴급회의를 열고 해군기지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특히 이날 회의석상에는 해군 관계자들이 찾아와 해녀들에게 5000만원씩 보상해주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해군은 피해보상계획 부분에 대한 보상규모를 파악하지 않았다는 당초 입장과는 달리 이날 일부 해녀들에게 보상액을 제시함으로써 보상규모가 어느 정도 파악됐지만 주민반발을 예상해 밝히지 않은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짙어지고 있다.

<서귀포신문 강승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