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4 18:01 (금)
“미국산 쇠고기가 국산으로 가장 많이 둔갑”
“미국산 쇠고기가 국산으로 가장 많이 둔갑”
  • 김형훈 기자
  • 승인 2017.10.01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성곤 의원, 국가별 원산지 거짓표시 위반 현황 지적
위성곤 국회의원.

원산지 위반 식품 1위는 미국산 쇠고기였다.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성곤 의원(서귀포시)이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제출받은 쇠고기 국가별 원산지 거짓표시 위반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7년 8월 현재 239건이 적발됐다. 이 가운데 미국산 쇠고기가 국산 또는 호주산으로 거짓표시한 건수가 94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밖에 호주산이 국산 등으로 둔갑(70건), 여러 국가 혼합이 국산 등으로 둔갑( 63건), 뉴질랜드산이 국산으로 둔갑한 경우가 12건으로 나타났다.

 

2016년도에도 미국산 원산지 위반은 183건으로 호주산 162건, 뉴질랜드산 19건보다 많았다.

 

지역별는 서울 43건, 경기 39건, 전남 29건, 전북 24건, 경북 16건, 대전 16건, 강원 15건, 경남 10건, 충북 10건, 부산 9건, 광주 8건, 충남 6건, 인천 5건, 대구 4건, 세종 3건, 울산 1건, 제주 1건 등이었다.

 

발생업체별로는 일반음식점 152건, 식육판매업 65건, 가공업체 7건, 집단급식소 5건, 휴게음식점 3건, 축산물유통전문판매업 3건 등이었다.

 

위성곤 의원은 “최근 축산농가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외국산의 국산둔갑은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에게 피해를 주는 일”이라며 “철저한 원산지단속을 통해 외국산 축산물이 국산으로 둔갑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형훈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