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보다 안전! 신고리 5·6호기 백지화하라”
“원전보다 안전! 신고리 5·6호기 백지화하라”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7.08.17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제주행동 출범 “국민 생명 담보로 한 전기생산 반대”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제주행동’ 출범 기자회견이 17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열렸다. ⓒ 미디어제주

 

문재인 정부가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여부를 사회적 합의를 통해 결정하기로 한 가운데, 제주에서도 탈핵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제주도내 28개 정당‧시민사회단체들로 구성된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제주행동’은 17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제주행동 출범에 따른 기자회견을 갖고 “국민들의 안전과 생명을 담보로 위험한 전기 생산을 이어가는 것을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제주행동은 이날 출범 기자회견에서 제주도가 원전의 위험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는 점을 지적했다. 원전이 가장 많이 있는 부산의 고리 지역에서 사고가 발생할 경우 제주 지역도 피해를 벗어날 수 없다는 것이다.

 

특히 제주행동은 “제주 지역에도 원전이 유치될 가능성을 전혀 무시할 수 없다”면서 지난 2010년 제주도가 소형 원자로인 스마트 원자로 시범사업 유치를 추진한 적이 있다는 사례를 들어 설명했다.

 

이에 제주행동은 “탈원전을 완전히 매듭짓지 못한다면 결국 제주도도 핵 발전이라는 어두운 미래를 짊어질 수 있다”면서 “이같은 위험을 방지하기 위한 탈핵의 시발점은 신고리 5‧6호기 백지화일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정부의 탈핵 시나리오가 향후 40년 안에 탈핵 목표가 달성되지만 신고리 5‧6호기가 건설되면 이같은 계획이 최소한 20년 이상 뒤로 미뤄지게 된다는 점을 이유로 들기도 했다.

 

한편 제주행동은 매주 화요일 캠페인과 서명운동을 벌이는 한편, 다음달 9일 울산에서 열리는 전국 단위 집중행동에 힘을 집결한다는 계획이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