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학교 급식 납품 과정서 특정 업체 발주(?)
도내 학교 급식 납품 과정서 특정 업체 발주(?)
  • 이다영 기자
  • 승인 2017.07.18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지역 일부 학교의 급식 재료 납품 과정에서 특정 업체의 입찰이 유리하도록 납품이 진행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교육청이 실태조사에 나섰다.


제주도교육청은 18일 문제를 제기한 유통업체 5곳이 제출한 진정서를 접수 받고 학교 급식 현황에 대한 실태 파악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문제를 제기한 도내 유통업체 관계자들은 학교 급식에 필요한 급식 재료의 입찰 과정에서 기타가공식품류 품목과 공산품 품목을 따로 나눠 입찰을 진행하는 것이 타당치 않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품목 분류에 있어 공산품과 기타가공식품류는 식재의 성격 차이가 나지 않고 특정 브랜드이 차이만 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들은 업체별 낙찰가의 기준이 높음에도 특정 업체의 낙찰이 이뤄지고 있는데 문제를 제기했다.


현재 도내 학교들은 학교급식 전자조달시스템(eaT)을 이용해 각 유통업체들로 부터 입찰 공고를 받아 물품을 발주하고 있다. 각 품목별 입찰 신청을 한 업체들의 입찰가의 낙찰 기준 평균값에 가장 가까운 업체가 낙찰되는 시스템이다.


이들은 품목 낙찰 기준이 90%인 경우 낙찰 기준에서 1~2% 안에서 낙찰이 이뤄져야 함에도 불구하고 특정 업체의 낙찰률이 96~99% 선에서 낙찰이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교육청은 진정서를 바탕으로 학교 현장을 통해 현황파악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다영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