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4 17:47 (수)
“제주도 개발 정책 전면적으로 전환하라”
“제주도 개발 정책 전면적으로 전환하라”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7.06.27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환경운동연합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 10주년 논평
“거대 토건 프로젝트, 세계자연유산 등록 제주 지향과 모순”
2007년 6월 27일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31차 세계문화유산위원회 총회. 이날 총회에서 '제주화산섬과 용암동굴'의 세계자연유산 등재가 결정됐다. ⓒ 미디어제주

제주환경운동연합(공동의장 김민선‧문상빈)이 제주도 개발 정책의 전면적인 전환을 주장했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27일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 10주년 논평을 냈다.

 

제주는 앞서 2007년 6월 27일 유네스코세계유산위원회 제31차 총회에서 세계자연유산으로 결정됐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논평을 통해 “(제주가) 세계자연유산이라는 훈장을 달았으나 등재 이후 10년 동안 ‘보전’보다는 ‘이용’과 ‘개발’에 비중을 크게 늘려가는 사례들이 곳곳에서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이용과 개발에 대한 예로 한라산 남벽 탐방로 23년만의 개방과 거문오름용암동굴계가 속한 대섭이굴, 도틀굴, 묘산봉굴이 있는 선흘곶자왈 인근 다려석산 채석장 사업, 제주사파리월드 조성사업 등을 들었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유네스코세계자연보전연맹이 권고한 내용 중 핵심지의 사유지 매입, 탐방예약제 도입, 용암동굴계 지역의 친환경 농업 장려 등의 노력은 인정하더라도 세계자연유산 지정의 본질적 취지와 점점 더 거리가 멀어지고 있다”며 “제주도가 지향하는 정책이 세계자연유산이 지향하는 방향이 아닌 개발 중심 정책을 고수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제주시민의 머리 위에 또 하나의 도시를 만드는 오라관광단지가 제주도의회의 동의 절차만 남겨두고 있고 제주탑동 매립지의 10배가 넘는 제주신항 계획이 추진 중”이라며 “제주 제2공항도 세계자연유산인 성산일출봉 코 앞에 위치하는 등 거대 토건 프로젝트들이 세계자연유산으로 등록된 제주도가 지향하는 것과 모순된 정책”이라고 힐난했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이에 따라 “2002년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지정, 2007년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 2009년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지정 등 제주가 유네스코 자연과학분야 3관왕에 올랐으나 지정된 대상지만 섬처럼 남겨놓고 곳곳에 난개발이 펼쳐진다면 무슨 의미가 있겠느냐”며 “제주가 진정한 세계자연유산의 섬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제주도의 개발 정책을 전면적으로 전환하라”고 촉구했다.

 

<이정민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