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소한 풍경’ 열세번째 사진전, “고산리를 걷다”
‘소소한 풍경’ 열세번째 사진전, “고산리를 걷다”
  • 하주홍 기자
  • 승인 2017.04.19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청 사진동호인회 ‘제주탐라사진동호회’(회장 강봉수)가 4월18일부터 30일까지 제주시청 본관 1층 복도에서 마을의 ‘소소한 풍경’ 열세 번째 사진전을 열고 있다.

 

번 전시회는 ‘낙조가 아름다운 제주시의 서쪽 끝마을 고산리’마을 곳곳 풍경 40여점을 선뵈고 있다.

 

고산리는 제주 서쪽 끝에 자리한 한경면에 속한다. 제주시와 서귀포시 경계가 되며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선사유적지가 있는 마을로 1리와 2리로 나뉜다.

 

바다 한가운데 떠 있는 차귀도를 배경으로 떨어지는 노을비경과 함께 수월봉과 당산봉, 차귀도로 이어지는 해안 절경의 비경은 ‘차귀10경’으로 함축돼 전해지고 있다.

 

 

 

효심이 지극한 오누이의 슬픈 전설을 품고 있는 수월봉, 그 정상에는‘고산기상대’와 ‘영산비’ ‘수월정’이 있다. 정상에 서면 남쪽 한라산을 향해 드넓은 고산평야가 시원스레 펼쳐진다.

 

이곳은 2012년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증을 받게 되면서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2011년부터 해마다 세계지질공원 수월봉 트레일이 열린다.

 

약 1만8000년 전 뜨거운 마그마가 물을 만나면서 폭발적으로 분출해 만들어진 수성화산체이다.

 

수월봉 일대를 뒤덮었던 화산재는 기름진 토양이 되어 신석기인들이 정착할 수 있는 삶의 터전이 됐고, 오늘 날까지 그 맥이 이어져 오고 있다.

 

수월봉 절벽 아래로 내려가면 화산재가 겹겹이 쌓여 만들어진 지층을 볼 수 있다.

 

깎아지른 듯한 수월봉 해안절벽은 동쪽으로 2㎞까지 이어진다. 이 해안절벽을 ‘엉알’(제주어, 절벽 아래)이라 부른다.

 

마치 거대한 용이 바다 쪽으로 길게 뻗어 꿈틀거리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엉알엔는 365일 맑은 용천수가 떨어지는데 이 마을에선 이를 ‘녹고의 눈물’이라고 한다.

뛰어난 자연경관으로 매력이 넘치는 마을로 제주올레 12코스가 놓여있다.

 

‘제주탐라사진동호회(제탐사)’는 2015년 11월 창립한 제주시청공무원 사진동아리로 달마다 1차례 마을탐방 정기출사와 주마다 자유스러운 비정기 출사를 하고 있다.

 

<하주홍 기자/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