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제주4·3 수형희생자’ 진상 조사를 실시하라!”
“정부는 ‘제주4·3 수형희생자’ 진상 조사를 실시하라!”
  • 조수진 기자
  • 승인 2017.03.30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당 제주도당 ‘제주4·3 수형희생자 진상조사와 관련한 입장’ 발표
지난 28일 '제주4.3 인천형무소 수형인 실태조사 보고회' 및 '수형인 역사증언' 자리가 마련됐다.

국민의당 제주도당이 제주4·3 수형희생자에 대한 정부의 진상 조사를 촉구했다.

 

국민의당 제주도당은 30일 성명서를 내고 “제주4·3 수형희생자에 대한 진상조사가 매우 시급한 과제”라고 주장했다.

 

국민의당제주도당은 “제주4.3 당시 수형인명부에 등재된 희생자 수는 2530명이며, 이중 생존자는 30여 명으로 파악된다”며 “특히 인천형무소 수형인의 경우 408명 중 생존자가 10명으로 매우 적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생존 희생자 증언에 의하면 수형인들은 정식 재판조차 받은 사실이 없다”며 “4·3진상조사보고서에서 제안한 ‘추가진상조사’가 필요하며, 정부 차원의 제주4·3 수형희생자에 대한 진상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4·3의 해결은 진상규명이 있고 나서 명예회복 순으로 이어진다”며 “정부의 공식 조사가 이뤄져야 희생자에 대한 명예회복 조치의 법적 근거로 삼을 수 있다”고 진상조사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이어 “제주4·3특별법에 의거하여 국무총리가 위원장으로 있는 제주4·3중앙위원회에서 ‘수형희생자’ 등의 진상조사를 의결하고, 자료수집 및 분석, 진상조사보고서작성을 위한 ‘추가진상조사보고서작성기획단’을 정부에 설치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한편 국민의당 제주도당은 제주4·3도민연대가 개최한 행사에서 생존수형희생자 등이 증언한 내용을 바탕으로 수형희생자 등의 진상규명 및 명예회복을 위하여 ‘제주4·3 수형희생자 진상조사특별위원회’(특별위원장 현덕규)를 구성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현덕규 제주4·3 수형희생자 진상조사특별위원장은 “재심, 재판부존재 소송 등의 사법적 방안 등에 대한 검토, 4·3단체 등에 대한 의견 청취 등을 바탕으로 구체적인 문제 해결 로드맵을 만들어 가겠다”며 “수형희생자 분들의 억울함을 풀어드리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조수진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