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역 올해 설 차례상 비용 22만6000원선…지난해보다 8%‘↑’
제주지역 올해 설 차례상 비용 22만6000원선…지난해보다 8%‘↑’
  • 하주홍 기자
  • 승인 2017.01.20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상의, 2017년 재래시장 설 제수용품 가격조사 결과

제주지역에서 올 설 차례상 비용은 22만6000원 선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제주상공회의소(회장 김대형)가 설을 열흘정도 앞둔 지난 17일 제주시내 재래시장에서 설 제수용품을 중심으로 가격조사를 한 결과이다.

조사 결과, 올해 설 차례를 준비하는데 4인 가족을 기준으로 지난해 20만9900원보다 8.0% 오른 22만6820원선이 될 것으로 조사됐다.

제주상의가 올 설 차례상에 각종 과실과 채소류, 육류, 계란류, 수산물류, 가공식품류 등 26개 품목을 제수품으로 사들인다는 가정아래 산출한 금액이다.

품목별로는 계란류, 수산물, 채소류 일부품목 값이 올랐지만, 과실류와 가공품류는 지난해보다 가격 변동이 크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과실류는 지난해 생산량이 늘어 사과(5개)는 지난해보다 5.2% 떨어진 1만1000원대, 배(5개)도 4.4% 떨어진 1만3000원선에 거래되고 있다.

단감(5개)은 값이 9.1% 오른 6000원선, 밤(1㎏)은 27.9%오른 8700원, 대추(300g)는 26.5% 오른 5440원대를 보였다.

감귤(1㎏)은 2500원으로 출하량이 많지 않아 현지시장에선 실제거래가 되고 있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과일류 6개 품목을 사려면 지난해와 견줘 6.5% 오른 4만6640원이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채소류는 태풍 ‘차바’의 영향으로 피해를 본 배추·무 등 겨울채소가 값이 오른 것으로 분석됐다.

시금치(400g)는 14.5% 오른 3320원, 젖은고사리(400g)는 31.1% 오른 8000원선, 도라지(400g)는 15.6%오른 7400원선, 무(2㎏)는 19.0%오른 2500원선, 콩나물(국산1㎏)은 55.8% 오른 4050원선, 애호박(1개)은 8.3%상승한 2600원선, 대파(1㎏,1단)는 40.0%오른 3500원 선에서 각각 거래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표고버섯(국산150g)은 20.0% 내린 1만3000원선에 거래되고 있다.

채소류 8개 품목을 사려면 작년 설보다 7.7% 오른 4만4370원이 들 것으로 예상된다.

쇠고기(한우등심1등급 600g)는 지난해보다 1.6% 오른 3만7400원선, 국거리 쇠고기(500g)는 9.9% 오른 2만900원선에 거래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돼지고기(오겹1㎏)는 예외로 1.6% 소폭 내린 1만5160원선, 계란(일반란 10개)은 최근 AI발생으로 산란닭 마릿수가 줄어 지난해보다 20%오른 3000원선으로 거래되고 있다.

옥돔(1마리)은 20.0% 오른 1만8000원선, 동태포(500g)는 50.0% 상승한 7500원선, 오징어(2마리)는 36% 오른 6800원선에 거래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육고기, 육란, 해산물류 7개 품목을 사려면 지난해 설보다 10.2% 오른 10만8760원이 들 것으로 분석됐다.

가공식품은 5가지 품목을 사려면 3.2% 오른 2만7050원이 들 것으로 조사됐다.

<하주홍 기자/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