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31 11:26 (토)
“무사증 제도 전면 재검토하고 외사과 신설해야”
“무사증 제도 전면 재검토하고 외사과 신설해야”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6.09.20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경실련 성명 “국제자유도시 제주, 국제범죄도시로 전락 우려”

최근 제주 지역에서 중국인들의 범죄가 잇따라 발생한 데 대해 제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제주경실련)이 특단의 대책을 마련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제주경실련은 20일 성명을 통해 “최근 외국인 범죄가 잇따르면서 ‘국제안전도시’를 표방한 제주도가 ‘국제범죄도시’로 전락할 판”이라며 “외국인 범죄가 갈수록 흉포화, 집단화되면서 도민들의 불안이 날로 커지고 있다”고 우려 입장을 표명했다.

특히 지난 17일 제주시내 성당에서 기도중이던 60대 여성이 중국인 관광객이 휘두른 흉기에 숨지는 사건이 발생한 데 대해 “이번 사건은 일면식도 없는 여성을 상대로 한 ‘묻지마 살인’이었다. 아무런 죄가 없는 사회적 약자인 여성을 노린 극악무도한 범죄”라며 수사당국에 엄정한 수사를 통해 피의자인 첸 모씨가 제주를 찾은 진짜 이유와 범행 동기를 명확히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무사증 입국 제도가 악용되면서 각종 부작용이 속출, 불법 체류의 입국 통로로 악용되는가 하면 중국인 범죄도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면서 “급증하는 외국인 범죄에 대응할 외사과 신설을 적극 추진하는 등 전담 기구와 전담 인력을 확충하고 무사증 입국 제도를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어 경실련은 “도민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는 것은 제주도의 당연한 책무”라며 “제주도는 지금이라도 관광객 늘리기에 집착할 게 아니라 도민들이 안심하고 다닐 수 있는 사회안전망 구축에 행정력을 집중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