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4 18:01 (금)
3회째 맞는 제주삼다수마스터스, 메이저급 ‘진검 승부’
3회째 맞는 제주삼다수마스터스, 메이저급 ‘진검 승부’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6.08.04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7일 오라컨트리클럽, 136명 출전 자존심 건 샷 대결 예고
제3회 제주삼다수마스터스 합수식.

올해 3회째를 맞이하는 제주삼다수마스터스가 5일부터 명실상부한 메이저대회급 진검 승부로 펼쳐진다.

이번 대회는 세계 프로골프협회 소속 정상급 선수들과 중국 국가대표가 참여, 국내 프로선수들과 각축을 벌이는 무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는 5일부터 7일까지 사흘간 제주오라컨트리클럽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에 중국 여자프로골프협회(CLPGA) 투어에서 활약중인 프로 선수들과 중국 국가대표를 특별 초청했다고 밝혔다.

CLPGA 소속 프로 장 웨이웨이(Zhan Weiwei), 장 지예나린(Zhang Jienalin), 리 시야(Li Xiya)가 초청됐고 아마추어로는 현 중국 국가대표인 료우 옌(Liu Yan)이 초청됨에 다라 참가 선수는 136명으로 늘어나게 됐다.

장 웨이웨이는 올 7월 현재 CLPGA 투어 상금랭킹 4위를 달리고 있고, 료우 옌은 2015 중국 아마추어 투어 등에서 2회 우승과 1회 준우승을 차지한 유망주다.

LPGA 투어에서 맹활약중인 한국 선수들도 샷을 가다듬고 있다.

제3회 제주삼다수마스터스 합수식에서 선수들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선전을 기원하고 있다.

올림픽 출전에 앞서 몸 만들기 차원에서 참가한 박인비(KB금융그룹)는 올해도 꿈나무 육성을 위한 특별기금을 내놓는다. 이와 별도로 LPGA 최연소 명예의 전당 입성을 기념해 특별 퍼터를 제작, 판매해 수익금 전액을 꿈나무를 위해 사용할 예정이다.

지난해부터 미국으로 활동 무대를 옮긴 백규정(CJ오쇼핑)과 이미 두차례나 LPGA 우승 경험을 갖고 있는 박희영(하나금융그룹)도 출사표를 던져놓고 있다.

여기에다 KLPGA 투어에서 상금랭킹 1, 2위를 다투고 있는 박성현과 개발공사 후원 선수인 고진영의 상금 경쟁도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한편 지난 3일 오라컨트리클럽에서는 대회에 앞서 프로암 친선 경기가 진행됐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