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운동본부 “중국녹지그룹 사업계획서 공개 촉구”
제주도민운동본부 “중국녹지그룹 사업계획서 공개 촉구”
  • 이다영 기자
  • 승인 2016.07.18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헬스케어타운이 ‘콘도미니엄’이 아닌 주거용 ‘주택’?
제주도민운동본부가 제주헬스케어타운의 분양 사기의혹에 관한 정보공개를 촉구했다. 사진은 제주헬스케어타운

제주도민운동본부가 18일 제주헬스케어타운의 분양 사기의혹에 관한 성명서를 냈다.

제주도민운동본부는 성명서에서 “제주헬스케어타운 분양 사기의혹의 명확한 규명을 위해서는 시공 분양자인 중국 녹지그룹의 적극적인 정보공개가 필수적”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제주헬스케어타운 사업이 의료‧휴양 관광단지와 의료복합단지를 계획하는 사업보다는 대규모 숙박-투자 단지로 변질되고 있고, 이 문제에 대해 중국 녹지그룹은 사실 확인보다 오히려 정보공개 거부로 응수하며 논란을 더욱 증폭시키고 있다”고 문제의 심각성을 전했다.

또 제주헬스케어타운은 콘도미니엄이 아닌 주택으로 분양받은 것이라는 입주자들의 주장에 분양사기 의혹이 더욱더 논란이 되고 있다.

이어 이들은 “주장이 사실이라면 중국녹지그룹은 콘도미니엄을 주거용으로 분양하지 못하도록 규정한 ‘관광진흥법’과 ‘제주특별자치도 관광진흥조례’를 정면으로 위반해 입주자들에게 분양 사기를 친 것”이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특히 “국내 제1호 영리병원 녹지국제병원이 내국인 우회투자 논란, 줄기 세포 등 불법 시술 문제, 카지노 연계문제 등 의혹들이 여전히 해소되지 않은 채 졸속적으로 추진되고 있음에도 관련 사업계획서 등 관련 정보를 시민 단체의 공개 요구에도 비공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이들은 국책사업으로 지정된 제주헬스케어사업을 거대한 사기 투기장으로 변질시킨 제주도와 중국녹지그룹에 대해 관련 입장을 명확히 밝힐 것과, 제주헬스케어타운 관련 모든 사업계획서 및 자료일체를 즉각 공개할 것을 촉구했다.

더불어 제주헬스케어타운 사업이 ‘개인주택’ 사업으로 전락 돼 버린 것에 대해, 허가권을 가지고 있는 원희룡 도지사의 적극적인 사건조사도 요구했다.

<이다영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