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광리 임야에서 발견된 여성 변사체 타살로 추정
동광리 임야에서 발견된 여성 변사체 타살로 추정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6.04.15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검 결과 흉기에 찔린 경동맥 파열 흔적 발견 … 경찰, 전단지 배포
 

제주 서귀포시 안덕면 중산간의 임야에서 발견된 여성 변사체 관련 수사를 벌이고 있는 경찰이 30대로 추정되는 이 여성의 몽타주가 담긴 전단지를 배포, 신고를 받고 있다.

서귀포경찰서가 제작해 15일 배포한 이 전단지에 따르면 이 여성은 163㎝ 가량의 키에 발견 당시 줄무늬 스웨터와 청색 치마에 검정색 레깅스 차림이었다. 청색 치마는 중국 유명 쇼핑몰인 ‘타오바오’ 제품이다.

신발은 235㎜ 사이즈 검은색 반부츠로, 밑창에 삼각형 모양의 징이 박혀 있다.

부검 결과 시신은 30대 여성으로 추정되며 머리와 가슴 쪽에 흉기에 찔려 경동맥이 파열된 흔적이 발견돼 타살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경찰은 비슷한 인상 착의를 가진 인물을 본 사람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다. 서귀포경찰서 형사5팀(064-760-5551~4)이나 112로 신고하면 된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