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당 “제주해군기지 반대운동 끝까지 함께 하겠다”
녹색당 “제주해군기지 반대운동 끝까지 함께 하겠다”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6.04.01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강정마을서 기자회견 “해군, 구상권 청구하면서 형사소송법 위반” 성토
1일 강정마을을 방문한 밀양송전탑 반대 주민들과 녹색당 탈탈+운동본부 관계자들이 해군기지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녹색당

녹색당 비례대표 후보로 나선 이계삼 후보가 1일 강정마을을 방문, 해군의 강정마을 주민들에 구상권 청구를 강도 높게 비판하고 나섰다.

이날 이계삼 후보의 해군기지 정문 앞 기자회견에는 밀양 송전탑 반대 지역 주민들과 강정마을 주민들, 녹색당 탈탈+운동본부 등이 참석했다.

이 후보 등 녹색당 당원들은 이날 회견을 통해 우선 해군이 ‘적법한 국책사업’이라면서 이를 방해한 ‘불법행위’에 대한 책임을 묻는 것이 정당하다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해 “해군은 왜 구상권 소송에서부터 형사소송법을 위반, 개인정보를 유출하느냐”고 반문했다.

이에 대해 녹색당은 “해군측이 이번 민사 소송을 준비하면서 검찰을 통해 강정마을 주민들의 형사사건 기록을 열람하고 등사한 것은 검찰 보관 자료이기 때문에 본인 외에는 열람할 수 없는 자료”라며 “대국민 협박 집단은 소송절차에서부터 알아보는 법”이라고 신랄하게 꼬집었다.

이어 녹색당은 “새누리당 정권은 입만 열면 ‘안보’ 운운하지만 제주해군기지 건설은 물론 사드 유치까지 들먹이면서 한국, 중국, 미국간의 관계를 더욱 악화시켜 동북아 지역의 긴장만 한껏 올려놨다”면서 “정부와 해군은 외교적 군사적 긴장을 만끽하는 집단인지, 그들의 실질적인 주적은 주민들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성토했다.

더불어민주당에 대해서도 인천 연수을 지역에 윤종기 전 인천경찰청장을 전략 공천한 점을 들어 “윤 청장이 지휘하던 경찰은 공사장 주변에 그치지 않고 골목길까지 치고 들어와 주민들을 감시하고 검문했다”면서 최근 윤 전 청장이 ‘국가의 명령을 따랐을 뿐’이라며 해군기지 건설에 대해서도 ‘국가를 위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망설임없이 밝히고 있음을 지적, “이런 인물을 전략 공천하는 것이 더불어민주당의 정체성이고 실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인천 지역에서 윤종기 후보와의 후보 단일화에 나선 정의당에 대해서는 “단일 후보 몇 자리를 얻는 대신 윤종기씨 머리에 ‘단일후보’를 씌워주고 말았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에 녹색당은 “끝난 것은 아무 것도 없다. 완공된 후에도 제주해군기지는 넘길 수 없는 문제로 남아있다”면서 “모두가 이 자리를 뜨더라도 녹색당은 남아있겠다. 어제 말과 오늘 말이 다르고, 의견 표명과 실제 행동이 다르고, 좋은 소재일 때는 끼어들었다가 불리해지면 빠져나가는 정치판에서 강정 주민들, 반대운동 활동과 굳건히 연대할 정당이 최소한 하나는 있어야 한다. 녹색당은 끝나지 않은 탄압에 맞서 끝까지 제주해군기지 반대 운동에 함께 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녹색당은 이번 총선에 5명의 비례후보를 내세우고 있으며 밀양송전탑반대대책위 사무국장인 이계삼씨는 당원 총투표를 통해 비례순번 2번으로 선출됐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