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김종대 후보 “해군에 2000억원 구상권 청구할 것”
정의당 김종대 후보 “해군에 2000억원 구상권 청구할 것”
  • 조보영 기자
  • 승인 2016.03.30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제주도당 기자회견서 “4번 정의당, 원내교섭단체 만들어달라” 호소
30일 오전 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열린 제20대 총선 정의당 제주도당 정책 발표 기자회견. 정의당 김종대 비례대표(2번) 후보가 발언을 하고 있다.
 

정의당 비례의원 2번 김종대 후보는 해군이 강정마을 주민들을 대상으로 37억원의 구상권을 청구한 것과 관련, 해군의 방산비리에 책임을 물어 2000억원의 구상권을 청구하겠다고 맞불을 놓았다.

지난 28일 해군은 서울지방법원에 해군기지 반대 운동에 참여한 5개 단체, 120여명을 대상으로 제주민군복합형 관광미항 공사 지연에 따른 275억원의 추가비용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30일 오전 10시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열린 정의당 제주도당 정책발표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종대 후보는 “해군이 강정마을 주민들을 상대로 37억원의 구상권을 청구했다”면서 “현재 해군 참모 총장들은 줄줄이 뇌물로 기소된 상태”라고 밝히며 해군의 부도덕성을 도마 위에 올렸다.

김종대 후보는 “불량 장비를 업체에 투입하는 등 노골적으로 뇌물을 받고 부정한 권력을 활용해온 ‘비리의 온상’이 바로 해군이다. 최고 정책결정기구로서 국가의 보완장치 역할을 수행하지 못한 책임을 물어 해군에게 2000억원의 구상권을 청구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한 법적 논리의 근거에 대해 김 후보는 “해군이 강정마을 주민들에게 구상권을 청구한 동일한 논리”라면서 “당 차원에서 법률 자문 거쳐 긴급히 소송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한 내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선거 운동을 앞두고 여당과 제1야당, 신당의 공천 과정 문제를 거론하며 “새누리당은 친박 공천을 단행했고 더불어민주당은 야성을 포기한채 권력잡기에 골몰하고 있으며 양당 체제를 비판하는 국민의당은 더불어민주당과 차별성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고 날선 비판을 가했다.

이에 대해 김종대 후보는 “정의당은 당원 총투표로 비례대표를 선출해 당내 민주주의를 구현했다”면서 “정의당은 힘센 권력자만을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오로지 국민만 바라보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라며 정의당이 가장 모범적인 당임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후보는 “이번 총선에서 정의당을 반드시 원내 교섭단체로 만드는 것이 민생을 살리고 대한민국 정치를 혁신하며 평화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길이다. 기호 4번 정의당을 원내 교섭 단체로 반드시 만들어달라”고 적극 호소했다.

<조보영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