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26 13:19 (월)
“녹지국제병원 사업 계획, 정부 검토내용 공개하라”
“녹지국제병원 사업 계획, 정부 검토내용 공개하라”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5.12.21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민영화 저지 범국민운동본부, 21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
의료민영화 저지 범국민운동본부 참여 단체 관계자들이 21일 오전 청와대 앞에서 녹지국제병원 설립 승인 철회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보건복지부가 녹지국제영리병원 설립을 승인한 데 대해 의료민영화 저지 범국민운동본부가 승인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범국민운동본부는 21일 오전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녹지병원의 투자자인 녹지그룹은 부동산 투기 기업으로 병원을 운영해본 경험조차 없다”면서 “이 때문에 사실상 이 병원은 국내 성형자본이 우회투자로 국내 첫 영리병원을 경영하려 한다는 의혹을 받았고, 정부가 이같은 의혹을 은폐하기 위해 사업 계획이나 정부의 검토 내용을 아직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특히 범국민운동본부는 녹지병원이 향후 영리병원을 추가로 도입하는 교두보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힌 복지부 관계자의 발언에 대해 “영리병원 설립 허용은 의료의 공공성을 포기하겠다는 것”이라며 “경제자유구역 8곳과 제주도에 영리병원이 물꼬를 트면서 우후죽순 들어선다면 공공의료가 설 자리는 더 이상 없을 것”이라고 우려 입장을 표명했다.

이와 함께 운동본부는 최근 입원료 본인부담률이 인상된 데 대해서도 “입원료를 차등 인상하려면기본 본인부담금부터 10% 이하로 인하해야 한다”면서 “기존 입원료 부담률을 유지하면서 장기입원 부담률만 올리는 것은 국민들을 쥐어짜려는 것”이라고 성토했다.

운동본부는 이어 “국민의료체계를 와해시킬 영리병원 첫 인가와 입원료 인상은 평범한 국민들을 위험에 빠뜨리는 위협행위”라면서 영리병원 승인을 즉각 철회하고 사업계획서 및 정부 검토내용을 공개할 것 등을 촉구했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