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정제주개발 2억달러 추가 투자 완료
람정제주개발 2억달러 추가 투자 완료
  • 김형훈 기자
  • 승인 2015.12.14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접 투자금액 5억달러로 증가…신화역사공원 탄력 기대

외국인 투자유치가 심각할 정도로 부진한 가운데 제주신화역사공원 사업자인 람정제주개발에 추가로 2억달러의 외국인직접투자(FDI)가 이루어져 사업추진이 한층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람정제주개발에 따르면 이 회사 공동투자사인 겐팅싱가포르와 홍콩의 란딩인터내셔널은 최근 각각 1억달러씩 2억달러(2300억원)의 추가 자금을 입금 완료했다.

이로써 이미 3억달러(3300억원)를 들여온 람정제주개발의 총 외국인 직접투자금액은 5억달러(5600억원)로 증가하게 됐다.

이번 투자액은 지난 10월 R지구 1단계 착공 이후 계속 진행될 후속 공사비와 시설비, 운영비 등으로 쓰여질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서귀포시 안덕면 서광리 산 24-6번지 일대 251만9628㎡에 건설 중인 리조트월드제주가 당초 계획대로 2017년 말 부분개장, 2019년 4월 완전개장이 가시화되고 있다.

람정제주개발은 제주지역 청년 인재 발굴에도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람정제주개발은 한국산업인력공단,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제주도와 ‘신화역사공원 복합리조트 취업 연계형 서비스 전문가 실무양성과정’ 협약을 맺고 제주지역 청년인재 60명을 선발, 이달 중 싱가포르로 출국시켜 3개월간 어학연수 후 18개월 동안 리조트월트 센토사에 취업시킨 후 귀국 후에는 리조트월드 제주 초급관리자로 근무토록 하는 프로그램을 진행중이다.

<김형훈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