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3 17:15 (화)
영리병원 끝장토론 제안 “공론화 장으로 나와야”
영리병원 끝장토론 제안 “공론화 장으로 나와야”
  • 오수진 기자
  • 승인 2015.08.18 16:1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운동본부, “녹지병원 도민 75% 설립 반대…추진 이유 없다”
 

의료영리화저지와 의료공공성강화를 위한 제주도민 운동본부(이하 운동본부)는 18일 보도자료를 내고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면담 및 끝장토론을 할 것을 제안했다.

이번 토론제안은 원희룡 제주지사가 지난 17일 CBS라디오 ‘박재홍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제주 서귀포시 헬스케어타운 영리병원 건축허가와 관련해 건축허가와 병원 허가는 별개의 문제라 발언한 데 따른 것이다.

원 지사는 “녹지국제병원이 국민건강보험과 무슨 관련이 있다는 건지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운동본부는 “녹지국제병원은 외국인전용 영리병원이 아니라 내국인도 이용가능 한 병원”이라면서 “원 지사는 이점을 간과하거나 애써 감추고 있다”고 비난했다.

운동본부는 “외국영리병원은 허용하고 내국인 영리병원은 막는 다는 것은 모순”이라면서 “병원이 설립되면 건강보험 적용을 의무화 하는 당연지정제 역시 위협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운동본부는 “원 지사는 헬스케어타운에 헬스가 없다고 하면서 미용을 위한 성형을 헬스케어타운의 핵심인양 밀어 붙인다”며 “도민의 75%가 설립을 반대하는 영리병원을 추진할 이유는 없다”고 지적했다.

운동본부는 “녹지그룹이 제출한 사업계획은 도민에게 공개되지 않고 있고 정보의 독점으로 인해 도민들의 의혹은 커져만 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운동본부는 “원 도정은 사업계획 먼저 투명하게 공개하고 공론화의 장으로 나와야 한다”며 “국내 성형업체 영리병원 우회진입의혹에 대해 철저히 진상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수진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법보다는 주민먼저 2015-08-18 17:34:51
법적 절차보다는 지역주민의 의견이 먼저죠.
누구를 위한 도지사인가요??
지역주민의 대다수가 반대하면 접는 게 순리죠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