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4 17:27 (수)
녹지국제병원 사업계획 철회 발표 직전 MOU, “짜고 치는 고스톱”
녹지국제병원 사업계획 철회 발표 직전 MOU, “짜고 치는 고스톱”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5.06.03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민운동본부, 원희룡 제주도정에 영리병원 물타기 중단 요구
지난 5월 20일 도청 앞에서 열린 영리병원 반대 결의대회 때 모습.

지난달 20일 보건복지부가 녹지그룹의 녹지국제병원 사업계획 철회를 발표한 시점을 전후로 녹지그룹이 서귀포의료원 및 제주대병원과 MOU를 체결한 것으로 확인됐다.

3일 의료 영리화 저지와 의료 공공성 강화를 위한 제주도민운동본부에 따르면 녹지그룹은 이미 법인 자격 문제에 대한 통보를 받고 사업계획 철회 발표가 나오기 이틀 전인 5월 18일 서귀포의료원과 응급의료 MOU 협약을 체결했다.

또 녹지그룹은 사업계획 철회 발표가 나온 20일에는 제주대학교병원과 영리병원 사업 관련 MOU를 체결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대해 제주도민운동본부는 성명을 통해 “메르스가 처음 발병하던 5월 20일, 보건복지부는 메르스 초동 대처는 하지 않고 오히려 영리병원 반대 여론 진화를 위한 물타기만 진했다”면서 “이것은 누가 보더라도 ‘짜고 치는’ 영리병원 사업 추진”이라고 지적했다.

도민운동본부는 “5월 20일은 우리 운동본부가 제주도청 앞에서 영리병원 반대 전국 집중집회를 예정했던 날”이라면서 “지난 4월 2일에도 민주노총 제주본부와 보건의료노조가 영리병원 반대 기자회견을 도청에서 할 때도 제주도는 그날 아침 급작스럽게 국제녹지병원 사업계획 제출에 대한 브리핑을 했다”고 도의 발표와 MOU 체결 시점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도민운동본부는 “제주도는 국민들의 영리병원 반대 목소리에 계속 물타기를 시도하고 있다”면서 “심지어 영리병원 사업주에게 서류 보완을 할 수 있는 시간까지 보장해주면서 사업계획 철회 발표를 억지로 늦추면서 시간 벌이를 보장해주고 국민의 눈과 귀를 속이고 있는 것”이라고 성토했다.

도민운동본부는 이와 관련해 “정부와 제주도가 의료시장 활성화, 영리병원 추진에 혈안이 돼있는 동안 대한민국 보건의료체계는 허점 투성이가 돼 국민들의 건강과 생명을 위협하고 있다”며 국민 건강과 생명을 위협하는 의료 영리와, 영리병원 추진을 즉각 중단하고 메르스 확산 방지에 총력을 다할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