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통조직’ 해군, 농성 천막 행정대집행 예고
‘불통조직’ 해군, 농성 천막 행정대집행 예고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4.12.11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정마을회 성명 “제주 미래와 함께할 수 있을지 의심” 성토
해군측이 강정마을회에 보낸 행정대집행 예고 공문. /강정마을회

원희룡 제주도정과 국회가 해군의 군 관사 건립 문제로 인한 갈등을 조정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해군이 강정마을회에 농성 천막 행정대집행을 예고, 마을 주민들이 강력 반발하고 있다.

강정마을회는 11일 성명을 통해 “군 관사 건립 문제는 애초에 해군이 강정마을회와 협의를 거쳐 추진하겠다고 했지만 3차례에 걸친 설명회와 2차례 주민총회 결과를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추진 중인 대표적인 불통사업”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마을회는 최근 강정마을 내 군 관사 건립 백지화를 전제조건으로 원희룡 도정의 진상조사를 수용하기로 했고 원 지사도 이를 흔쾌히 받아들였다.

특히 최근에는 제주도가 군 관사 관련 예산을 도와 협의해 배정하도록 국회에서 조정된 사실을 보도자료를 통해 밝히기도 했다.

마을회는 그러나 “해군기지 사업단이 10일자로 군 관사 공사현장 정문에 설치된 농성 천막에 대한 행정대집행 공문을 강정마을회에 보내왔다”면서 “서귀포시가 행정대집행에 협조하지 않자 해군이 실력으로 강행돌파 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한 것”이라고 전했다.

오는 16일까지 자진철거하지 않으면 해군이 직접 행정대집행을 하겠다고 마을회에 통보해왔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마을회는 “결국 해군은 주민들과 상호 공존과 상생 의지가 없음을 또 한번 여실히 보여준 것”이라며 “이러한 불통의 집단인 해군이 과연 제주도의 미래와 함께 할 수 있을지 지극히 의심되지 않을 수 없다”고 토로했다.

특히 마을회는“해군 자체에 의한 군 사 농성천막 행정대집행 강행은 제2의 4·3으로 불리는 해군기지 설 갈등에 또다시 기름을 끼얹는 행위가 될 것”이라며 행정대집행을 철회하고 제주도와 적극 협의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