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해군기지 진상조사 해법, 진정성 의문”
“원희룡 해군기지 진상조사 해법, 진정성 의문”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4.04.14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제주도당 논평, “선거 로고송 쓰면서 저작권료 안내는 격”

새누리당 원희룡 제주도지사 후보가 강정 해군기지에 대한 진상조사를 해법으로 제시한 데 대해 정의당 제주도당(준)이 14일 논평을 통해 “전혀 새로울 것이 없다”면서 진정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새정치민주연합의 신구범 예비후보가 이미 제안한 ‘진상조사위원회’ 구성과 대동소이한 내용이면서 정작 신 후보가 제안한 TV토론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없다는 것이다.

이에 정의당 제주도당은 “마치 선거로고송을 쓰면서 저작권료를 지불하지 않는 것과 다를 바 없다”면서 “타 후보의 제안과 약속을 재탕하면서 새로운 것인 마냥 주장하는 것은 정치적 상도덕에도 어긋나는 일이고 정치 선배에 대한 예의도 아니”라고 일갈했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