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5 10:04 (토)
의료 영리화 저지 제주도민운동본부 출범
의료 영리화 저지 제주도민운동본부 출범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4.04.07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 공공성 무너지면 공동체 지탱하는 토대 뿌리채 흔들릴 것” 우려

'의료 영리화 저지와 의료 공공성 강화를 위한 제주도민운동본부'가 7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가졌다.

의료 영리화 저지와 의료 공공성 강화를 위한 제주도민운동본부(이핟 도민운동본부)가 7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갖고 의료 영리화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도민운동본부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한국정부는 지난 이명박 정권 이래로 보건의료의 공공성을 강화하기는 커녕 국민의 건강권을 재벌에게 팔아넘기기 위한 시도를 멈추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도민운동본부는 “박근혜 정부 역시 마찬가지로 지난해말 발표한 보건의료 투자활성화 대책과 취임 1주년 담화문 발표 등을 통해 의료영리화-민영화를 강행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면서 전면적인 의료 영리화와 시장화가 급속하게 진행될 것이라는 데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이에 운동본부는 “의료는 공공적 성격을 가질 수밖에 없고 공공성이 무너지는 순간, 공동체를 지탱하는 토대가 뿌리채 흔들리게 된다”면서 “이대로 박근혜 정부의 의료 영리화 정책이 시행된다면 의료공공성은 실종되고 우리의 목숨까지도 재벌 자본이 좌지우지하게 되는 끔찍한 사회로 전락하고 말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운동본부는 “지난 이명박 정권과 김태환 도정은 제주에서부터 영리병원을 허용하고자 했고 이에 맞서 도민들은 영리병원 중단을 위해 한마음으로 싸워 결국 공공의료를 지켜낸 경험이 있다”면서 “우리는 그 기억을 다시 되살려 의료영리와 저지와 의료공공성 강화를 위한 제주도민운동본부의 출범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제주도민운동본부에는 민주노총제주본부와 제주참여환경연대, 통합진보당 제주도당, 정의당 제주도당 등 26개 제주지역 시민사회단체 및 정당이 참여하고 있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