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김상오 게이트’(?)” 관권선거 의혹 제기
“이번엔 ‘김상오 게이트’(?)” 관권선거 의혹 제기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4.01.27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제주도당, 선관위에 제주시 자생단체장 간담회 관련 조사 요구

한동주 전 서귀포시장이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정식 기소된 데 이어 이번에는 김상오 제주시장의 선거법 위반 논란이 제기됐다.

민주당 제주도당은 27일 논평을 통해 “김상오 제주시장이 제주시 동지역 자생단체장 간담회를 명목으로 음식을 제공하는 등 선거법 위반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고 한 언론을 통해 보도됐다”면서 선관위와 제주도감사위원회의 신속한 조사를 요구했다.

민주당은 이번 음식점 간담회에 대해 시장 공식 일정에 없는 비공식 간담회라는 점, 김 시장이 음식을 제공했다는 점, 동 지역 시정과 직접 관련이 없는 해당 지역 출신 공무원이 참석한 점, 간담회라고 하면서 관련 자료도 준비돼 있지 않은 점 등을 들어 선거법 위반 의혹을 집중적으로 제기했다.

특히 민주당은 “언론사 취재기자를 공무원이 몸으로 밀치며까지 쫓아낸 정황 등으로 미뤄 순수한 간담회로 볼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우근민 지사의 재선을 위한 사실상의 사전선거운동이라는 의혹을 강력히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은 우근민 지사를 직접 겨냥해 “예년에 없던 읍면동 순방으로 사실상의 선거운동이라는 지적을 받아온 우 지사가 최근에는 민선 5기 도정의 치적을 홍보하는 홍보물을 만들어 배포하고 공무원들에게 숙지 명령을 내리는가 하면, 오늘은 5급 사무관 이상 공무원들을 모아놓고 관련 워크샵을 진행한다는 소식도 들린다”고 관권 선거 의혹을 강하게 제기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현직 도지사로서 업무 연장의 활동이라 하지만 이를 그대로 믿는 도민들은 얼마나 되느냐”고 반문한 뒤 한중FTA 문제,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문제, 특별법 제도 개선 난항 등을 거론하면서 “산적한 현안에 집중해도 모자랄 시점에 유독 도정의 치적 홍보에 열을 올리는 모습을 어떻게 순수하게 볼 수 있느냐”고 성토했다.

민주당은 이어 “이번 ‘음식점 간담회’ 건은 우근민 도정이 사실상 선거체제로 움직이고 있다는 것을 단적으로 드러낸 정황이라 판단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한동주 게이트’에 이은 ‘김상오 게이트’라 할만하다”고 힐난했다.

이에 민주당은 선관위에 ‘음식점 간담회’ 건을 조사해 선거법 위반 여부를 밝힐 것을 요구하는 한편, 관권선거 의혹에 대해서도 선관위와 제주도감사위원회가 적극적으로 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