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개혁입법 저지 각성 요구
언론개혁입법 저지 각성 요구
  • 고성식 기자
  • 승인 2004.11.10 00:00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역언론노조협의회 8일 한나라당사 앞 집회

한나라당의 딴지와 열린우리당의 개혁 후퇴로 '무늬만 개혁'이 되고 있는 언론개혁입법안이 도내서도 여론의 도마에 오르고 있다.

제주지역언론노동조합협의회(의장 김효철.이하 제주언노협)는 8일 언론개혁입법안에 대해 딴지를 걸고 있는 한라나당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기 위해 도당사 앞에 모여 집회를 가졌다.

CBS제주방송, 제주MBC, 제주KBS, JIBS(제주방송), 제민일보, 한라일보 노조 등 제주언론노조협의회 소속 단체 노조원들과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조합원 100여 명은 이날 말로만 개혁을 주장하는 열린우리당과 언론개혁법을 저지하겠다는 한나라당에 대해 각성을 요구했다.

김효철 제주언노협 의장은 "중앙언론사의 일부가 언론시장을 독점해 지방언론은 황폐화질 대로 황폐화됐다"며 "한나라당은 이러한 기형적인 언론시장을 형성하는 데 한몫한 정당"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장은 이어 "한나라당은 언론개혁시민연대가 국회에 청원한 언론개혁 입법을 결사저지하겠다고 하는데 이는 기득권자들이 욕심만 채우기 위해 사용하는 말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또 김의장 "한나라당은 지난 1980년대 언론을 강제통합하고 통제했던 정당의 후신"이라며 "이런 정당이 사유재산 운운하며 언론개혁 입법을 반대하는 것은 얼토당토않다"고 말했다.

제주언노협은 한편 이날 결의문을 채택해 "1980년 쿠데타와 함께 총칼로 언론을 강제통합하고 통제한 민정당이 모태가 돼 탄생한 한나라당이 44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언론개혁시민연대개 국회에 청원한 언론개혁 관련 법안을 말살하는 언론탄압법이라고 말도 안되는 주장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제주언노협은 이어 "개혁의 대상인 족벌신문들과 한패가 돼 224개의 언론.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언론개혁국민행동의 정당한 언론개혁 요국을 폄하하고 비난하고 있는 한나라당은 더 이상 국민의 정당이라고 볼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 제주언노협은 “족벌신문의 불법.탈법 행위와 약탈적인 시장 장악으로 나머지 신문들은 존폐위 기로에 서 있고 방송의 경우도 재벌과 통신재벌이 막대한 자본을 바탕으로 방송시장에 진입, 국가와 국민의 소유인 전파를 이용해 국민들의 호주머니를 털려 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