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환경운동연합 “해군기지 반대운동 핑계, 치졸한 행동”
제주환경운동연합 “해군기지 반대운동 핑계, 치졸한 행동”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3.05.03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정이 유엔생물다양성협약 당사국 총회 유치 실패의 책임을 제주해군기지 반대 운동 탓으로 돌린 데 대해 제주환경운동연합이 비판에 가세하고 나섰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3일 성명을 통해 “대규모 국제회의에서 반대시위가 없었던 적은 단 한 차례도 없었다. 오히려 반대시위가 없다는 것을 문제로 삼을 정도”라고 지적했다.

이번 당사국 총회 유치 실패에 대해서도 환경운동연합은 “제주도의 준비 부족과 제주해군기지 건설 추진 탓이 더 크다”고 반박했다.

이에 대해 환경운동연합은 “다른 지역은 이미 작년부터 추진단을 꾸려 본격적인 유치에 나섰지만 제주도는 그러지 않았다”면서 “많은 도민들이 제주도가 총회 유치를 추진하는지조차 몰랐다는 점이 이를 분명히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특히 유네스코 지정 생물권보전지역을 근거리에 둔 지역에 대규모 바다 매립공사를 벌이면서 생물권보전지역인 범섬 일대까지 해군기지 공사로 인한 흙탕물이 흘러들어 직접적인 피해 우려가 크다는 점을 점을 지적하면서 “어느 심사위원이 제주를 총회 장소로 선택하겠느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이에 환경운동연합은 “해군기지 불법공사로 인한 환경 파괴도 제대로 감시 못하는 제주도정이 제주해군기지 백지화 운동을 핑계 삼아 면피하려는 행동은 염치 없음을 넘어 치졸한 행동”이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