썩은 개·고양이가 흑염소·야생 노루로 둔갑
썩은 개·고양이가 흑염소·야생 노루로 둔갑
  • 김진규 기자
  • 승인 2013.03.27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썩은 말고기와 뼈, 개 등을 이용해 추출한 진액을 야생노루 진액이나 흑염소 진액이라고 속여 판매한 흑염소 제골원 업주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귀포경찰서는 27일 제골원 업주 A씨(47)를 식품위생법위반 등의 혐의로 입건,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1월부터 최근까지 목축업자 등으로부터 말이나 염소 등을 싼 가격에 구입 후 직접 밀도살해 그 진액을 제조,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건강원 냉동고에서 말머리, 말뼈, 염소, 고양이, 노루 등 썩은 고기 1410kg 등을 발견했으며, 진액 제조시 사용되는 생강도 곰팡이가 피어 썩은 것을 판매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유통량과 썩은 고기를 보관하게 된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김진규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