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낮 번화가서 여학생 앞에서 음란 바바리맨…최후는?
대낮 번화가서 여학생 앞에서 음란 바바리맨…최후는?
  • 김진규 기자
  • 승인 2013.03.15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낮 번화가에서 여학생을 상대로 상습 음란행위를 한 20대 바바리맨이 경찰에 입건됐다.

제주서부경찰서는 15일 고모씨(21.제주)를 공연음란 등의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고씨는 지난달 12일 오후 4시께 제주시 연동 소재 노상에서 귀가하는 여학생 앞을 가로막고 바지를 내려 자위행위를 하는 등 지난해 12월부터 여고생과 20대 등 젊은 여성을 상대로 20여회에 걸쳐 음란행위를 하고 도주한 혐의다.

고씨의 상습적인 행위에도 피해 여성들 대부분은 신고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공연음란 혐의로 경찰에 신고 된 건수는 올해에 3건에 불과하다.

고씨는 지난 14일 새벽에 음란행위를 하기 위해 신제주 번화가 지역을 돌다가 잠복중인 형사들에게 발각돼 붙잡혔다.

경찰은 고씨를 상대로 공연음란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