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희 긴급성명 발표 "한미군사훈련 중단…대북특사 파견"
이정희 긴급성명 발표 "한미군사훈련 중단…대북특사 파견"
  • 미디어제주
  • 승인 2013.03.06 16:1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표가 6일 긴급기자회견에서 북한의 정전협정 전면 백지화 시사에 대해 "대북제재와 한미합동 군사훈련을 즉각 중단하고 한반도 프로세스는 가동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지금 한반도는 한국전쟁 이후 최대의 전쟁위기 상황"이라며 "최소한의 전쟁억제 장치였던 정전협정이 폐기되는 그야말로 한반도와 관련국들이 임의의 시간에 전쟁이 터질 수 있는 상황으로 진입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미국은 지난 수년간 전략적 인내를 말하며 대북제재와 압박으로 일관했고 불안정한 정전체제는 악순환을 되풀이하고 있다"며 " 미국을 비롯한 관련국들은 한반도 평화를 위한 대화분위기 조성을 위해 대북제재와 한미합동 군사훈련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무한한 책임을 져야 할 박근혜 정부는 현재의 심각한 위기상황을 부추기는 제재와 군사적 압박에 동참해서는 안된다"며 "정부는 현재의 위기상황을 축소하지 말고 국민들에게 정확히 알리고 한반도 위기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대북특사를 파견해 남북대화에 즉각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심각한 위기상황임을 직시하고 평화협정체결로 근본 해결책을 제시해야 한다"며 "한반도 평화를 지키기 위해서 야당, 종교계, 시민단체 등은 적극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 땅에서 전쟁의 참혹한 고통을 다시 되풀이 할 수는 없다. 국난이 닥쳐 올 때마다 국민이 나서서 나라의 위기상황을 막아왔다"며 "한반도 전쟁위기를 막고 평화를 지킬 수 있는 힘은 주권자인 국민에게 있다. 온 국민이 '평화협정 체결'을 위해 나설 것을 호소한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강감찬 2013-03-06 16:40:34
아 나 참 이거 안봐서 위장병 다 나았는데 또 끼어나와서 두통 치통 생리통이 한꺼번에 밀려오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