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3 17:15 (화)
화순항 해군기지 건설계획 백지화 요구 잇따라
화순항 해군기지 건설계획 백지화 요구 잇따라
  • 윤철수 기자
  • 승인 2005.03.26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환경운동연합 등 즉각적 철회촉구 성명 발표

2002년 제주도민의 반발에 부딛혀 무산됐던 화순항 해군기지 건설계획이 다시 추진되고 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제주지역 시민단체를 비롯한 정당 등의 철회촉구 성명이 잇따르고 있다.

특히 각 단체들은 제주를 평화의 섬으로 지정해 놓고, 다른 한편에서는 해군기지 건설계획을 추진하는 것은 이율배반적 행위라고 지적하며 즉각적인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제주환경운동연합(공동의장 김경숙.홍성직.김양순.윤용택)은 26일 성명을 내고 "해군본부의 화순항 해군기지 건설계획을 강력히 반대하며, 현재 제주도민의 의사와 무관하게 진행되는 모든 과정을 중단하고, 화순항 해군기지 건설계획을 전면 백지화하라"고 요구했다.

특히 제주환경운동연합은 "노 대통령은 지난 대선과정에서 '도민이 반대하면 백지화 상태에서 전면 재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며 "일련의 경과에 대해 노무현 대통령의 분명한 입장을 다시한번 촉구한다"고 밝혔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또 "해양수산부는 해당 지역주민과 협의를 통한 동의기 있기 전에는 해군본부의 요구를 반영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한다"며 "이는 지역주민의 의사를 존중하는 올바른 판단이라고 보며, 차후에도 정치적 압력에 의해 변경되거나 지역민의 의사에 반하는 결정이 내려지지 않기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이어 "제주도와 제주도의회 역시 제주도의 미래를 좌우할 수 있는 일련의 과정을 신속히 파악하고, 세계평화의 섬의 지정취지에 반하는 화순항 해군기지 건섥획에 대한 반대입장을 명확히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앞으로 화순항 해군기지결사반대 도민대책위원회의 활동을 통해 제주도의 미래와 제주도민의 생존권을 지켜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앞서 민주노동당 제주도당(위원장 김효상)은 25일 해군의 화순항 해군기지 건설계획 재추진과 관련해 논평을 내고 "평화의 섬 역행하는 해군기지계획은 철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노동당 제주도당은 논평에서 "내년부터 2014년까치 총 8000여억원을 투입해 함정 20여척이 정박할 수 있는 해군 기동함대 작전기지를 건설한다는 해군의 구상은 평화의 섬 지정 취지에 정면으로 역행하는 처사"라고 강력히 규탄했다.

민주노동당 제주도당은 또 "화순항 해군기지 건설 추진에 분명한 반대입장을 밝힌다"며 "해군기지 전략이 구체화될 경우 도내 시민.사회단체 및 도내.외 평화세력과 연대해 공동으로 싸워나가겠다"고 밝혔다.

민주노동당 제주도당은 이와함께 "이 기회에 정부당국이 선언적인 제주 평화의 섬이 아니라 동북아지역 평화실현에 기여할 수 있는 구체적인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이와함께 제주참여환경연대(공동대표 허남춘.이지훈.허진영)는 지난 24일 제주도민의 의사와 무관하게 추진되는 화순항 ‘해군기지’ 건설을 용납할 수 없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제주참여환경연대는"화순항의 해군기지 건설은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 며 "국가차원의 세계 평화의 섬으로 지정된 시점에서 한편에서 군사기지 계획을 추진한다는 것은 정부 스스로 심각한 모순을 드러낸 결과"라고 반박했다.

또한 해군본부가 밀실차원의 계획추진을 삼가고 제주도민의 안녕과 제주발전을 위해 계획의 실체를 소상히 밝히고 도민의 심판에 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