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마을회 "박 후보, 해군기지 도민 뜻 따라 추진?...주민투표하자"
강정마을회 "박 후보, 해군기지 도민 뜻 따라 추진?...주민투표하자"
  • 김진규 기자
  • 승인 2012.12.12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당 박근혜 대통령 후보가 지난 11일 제주에 방문한 자리에서 '민군복합형 관광미항을 도민의 뜻에 따라 추진하겠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 강정마을회가 "전제조건부터 잘못된 것임으로 공사중단만이 해법"이라고 강조했다.

강정마을회는 12일 성명을 내고 "제주해군기지 문제는 안보적 이유에 대해 더 이상 강조하지 않았다. 그만큼 제주해군기지가 제주에 반드시 건설돼야 할 뚜렷한 사활적 안보이유가 없기 때문"이라며 "안보적 타당성이 결여된 안보사업이야말로 국세낭비 사업이다. 백지화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 후보는 '도민이 원하는 만큼 민군복합형 관광미항으로 제대로 추진하겠다'고 했다. 언제 제주도민이 제주도에 해군기지를 요구한 적이 있느냐"면서 "과거 한나라당 제주도당조차도 제주에 지어지는 해군기지는 미군의 필요에 의해 지어지는 만큼 반대한다는 성명을 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에서 밀어붙이다 강력한 반발에 의해 두 번이나 무산되니까 도민의 눈치를 보며 슬쩍 민군복합항의 카드가 나온 것이고, 이명박 정부에 들어서서는 관광미항인 것처럼 사업명칭을 바꾸었다"고 비난했다.

강정마을회는 "군인이 사복을 입었다고 민간인이 아닌 것처럼 명칭이 바뀌었다고 군항이 민항 되지 않는다"면서 "박근혜 후보가 말하는 제주해군기지 추진의지가 제주도민이 원하는 사업이라는 것이 전제조건이라면 도민의 총의를 묻는 절차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주민투표를 실시할 것을 요구했다.

아울러 "박 후보는 주민들과 소통하고 화합하겠다고 분명히 공약한 만큼 강정주민들과 소통 없이 일방적 추진을 강행하거나, 인권유린 상황이 또다시 발생한다면 그 책임 또한 박 후보의 몫"이라고 했다.

<김진규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