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에위니아'제주 강타...강풍 및 폭우 피해 속출
[종합]'에위니아'제주 강타...강풍 및 폭우 피해 속출
  • 진기철 기자
  • 승인 2006.07.10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 침수 가구 및 정전 지역 복구 완료
"과수원에 관수 등 실시...병해충 예방 만전" 당부

[종합] 제주지역이 10일 오후 6시를 기해 강한 바람과 폭우를 동반한 제3호 태풍  '에위니아(EWINIAR)'의 영향권에서 완전히 벗어났다.

제주지방기상청은 이날 오후 6시를 기해 제주도에 내려졌던 태풍주의보를 해제했다. 하지만 태풍 '에위니아(EWINIAR)'가 강타한 제주지방은  이날 모든 연륙교통이 두절되고 일부 지역에서는 정전사태가 빚어지는가 하면 주택이 침수되는 등 각종 피해가 잇따랐다.

제주도는 9일 오후 10시께 태풍경보가 발효된 후 부터 순간 최대풍속이 마라도 41.1m를 최고로 서귀포시 성산, 제주시 고산 등지에 22.4∼31.3m의 강풍이 몰아쳤다.

또 9일 오후 10시께부터 쏟아져 내린 비는 10일 오전 11시까지 한라산 어리목 410.5㎜를 비롯, 제주시 오등동 370㎜, 서귀포 114㎜, 성산포 117㎜, 고산 57㎜의 강수량을 기록했다.

특히 제주시 오등동과 한라산 어리목 등에는 시간당 40㎜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다.

#폭우.강풍 속 주택.상가.농경지 침수 피해 속출..일부지역 정전도

제주시 조천읍 함덕과 해동마을 등지의 일부 저지대 주택이 침수되는 등 제주도내 곳곳에서 주택과 상가 등의 침수 피해를 입는가 하면 제주시 한림읍과 한경면 등 서부지역 농작물 200㏊정도가 침수됐다.

이와 함께 강풍으로 인해 10일 오전 5시 51분께 서귀포시 표선면 세화리와 삼달리 등 9개 마을 2257가구가 정전된 것을 비롯해  제주도내 23개 마을 2만7893가구가 산발적으로 정전되면서 많은 불편을 겪었다.

또 제주시 연삼로 마리나호텔 인근의 왕복 6차선 도로에 세워졌던 '제주방문의 해' 대형 아치를 비롯 제주시내 곳곳에 설치된 광고탑이 강풍에 쓰러지는가 하면  전신주와 가로수, 간판 등이 쓰러지거나 파손되기도 했다.

#강풍으로 발 묶인 제주...하늘.바닷길 전면 통제

이와 함께 제주와 다른지방을 잇는 하늘길과 바닷길이 전면 통제됐다.

이날 오전 7시5분 출발 예정인 서울행 대한항공 1200편이 결항을 시작으로 오후 3시30분까지 제주 기점 항공기 95편이 무더기로 결항됐다.

해상에는 최고 8m의 높은 파도가 일어 제주와 다른지방을 잇는 여객선과 모슬포와 가파도.마라도, 우도를 연결하는 도항선 운항이 전면 통제됐다.

이날 오전 7시께는 서귀포 남쪽 17km 해상에서 부산항으로 향하던 몰타선적 컨테이너 운반선 짐 저팬(ZIM JAPAN.3만7000t)호 갑판에 실려있던  40피트짜리  컨테이너 24개가 강풍으로 해상에 추락했다.

이 컨테이너 가운데 1개는 이날 오후 3시께 서귀포시 남원읍 태흥포구 앞 300m해상에서 발견됐으며, 해경은 기상이 호전되는대로 인양 작업을 벌일 계획이다.

#제주도내 초.중학교 147개교 휴교령...휴교령 속 등교 교실 유리창 파손 학생 2명 부상

또 이날 태풍 '에위니아'가 북상함에 따라 학생들의 안전을 고려, 제주도내 초.중학교에 대해 전면적인 휴교령이 내려졌다.

제주특별자치도도교육청의 휴교령으로 제주도 내 초등학교 105개교, 중학교 23개교, 고등학교 3개교 등 131개교가 이날 하루 임시 휴교했다.

하지만 중.고등학교의 경우 학교장 재량에 의해 휴교하도록 해 시험으로 인해 수업을 강행했던 제주시 연동 모 중학교 교실 유리창이 이날 오전 9시45분께 강풍으로 깨지면서 1교시 수업을 받던 학생 이모군(2학년)과 신모군 등 2명이 유리 파편에 의해 머리와 팔 부위를 다쳐 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기도 했다.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 관계자는 "현재 태풍에 의한 조풍피해가 예상된다"며  "농가에서는  관수 아울러  병해충 예방에도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혹시 피해신고를 못한 도민들은 읍면동에 비치된 사유재산피해신고서를 이용 10일내에 신고하면 조속한 피해 확인을 거쳐 피해보상이 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태풍 에위니아는 현재  전라남도 해안을 따라 북상하고 있으며, 중부지방을 거쳐 내일(11일) 새벽 동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오후 3시 현재]제3호 태풍 '에위니아'가 제주를 거쳐 빠른 속도로 북북동진을 하고 있는 가운데 재난안전대책본부는 10일 "관련부서 및 행정시에 대한 사전 대비 및 예방조치, 재난 예.경보시스템 점검, 재해예방에 따른 사전 도민들의 많은 협조 등으로 크게 피해를 입지 않았다"고 밝혔다.

제주특별자치도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현재까지 피해상황으로는 주택 지하실 등 경미한 침수가 13동(제주시 11, 서귀포시 2) 으로 신속한 소방차 및 양수기를 동원 물빼기 작업으로 복구완료가 됐다.

또 표선면 세화리 등 23개 마을 2만7893가구의 정전이 산발적으로 되었으나 신속한 대응으로 복구가 완료됐다.

아울러 중앙중학교 학생 2명이 수업 중 강풍에 의해 유리창 파편으로 부상을 입어 응급치료후 귀가 했으며, 농작물과 시설물의 피해는 현재 현장 조사중에 있어 다소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재난안전대책본부는 밝혔다.

재난안전대책본부 관계자는 "현재 태풍에 의한 조풍피해가 예상되므로 농가에서는 과수원들의 어린잎에 관수 등을 실시하고 아울러 병해충 예방에도 만전을 기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혹시 피해신고를 못한 도민들은 읍면동에 비치된 사유재산피해신고서를 이용 10일내에 신고하면 조속한 피해 확인을 거쳐 피해보상이 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덧붙였다.

#낮 12시 기해 제주지역 태풍경보에서 '태풍주의보'로 대치

[낮 12시 현재]제주지방기상청은 제주도에 내려진 태풍경보를 10일 낮 12시를 기해 태풍주의보로 대치한다고 밝혔다.

제주도 전해상에는 여전히 태풍경보가 발효된 상태다. 예상 풍속은 12~17m/s, 현재 강수량 50~350mm를 기록하고 있다.

그러나 태풍 '에위니아'의 영향으로 강한바람과 함께 폭우가 쏟아지면서 일부지역 주택가가 침수되는 등 태풍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한편 태풍으로 인해 이날 오전 5시51분께 서귀포시 표선면 세화리와 삼달리 등 9개 마을 2257가구가 정전된 것을 비롯해 이날 새벽 서귀포시 대정읍 영락리와 성산.표선, 남원읍 태흥리와 의귀리, 제주시 정실과 애월읍 일부 지역 등 제주 전역에 정전이 잇따라 발생했다.

이날 오전 7시5분 출발 예정인 서울행 대한항공 1200편이 결항을 시작으로 오후 3시30분까지 제주 기점 항공기 95편이 무더기로 결항됐다.

또 오전 7시께에는 서귀포시 남쪽 17㎞ 해상에서 항해중이던 몰타선적 컨테이너선 ZIM JAPAN호(3만7000t)에 실려 있던 컨테이너 24개가 강풍으로 바다에 추락하기도 했다.

#중학교 유리창 깨지면서 학생 2명 부상

10일 오전 9시45분께 제주시 연동 모 중학교 교실 유리창이 강풍으로 깨지면서 1교시 수업을 받던 학생 이모군(2학년)과 신모군 등 2명이 유리 파편에 의해 머리와 팔 부위를 다쳐 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다행히 이들 학생들은 크게 다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 관계자는 "휴교 결정은 학교 재량으로 결정하게 돼 있으며 지금까지 임시휴교 사례가 없고 시험기간이라서 수업을 하게 됐다"며 "안전조치를 취한 후 수업을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오전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이 태풍으로 인해 학생들의 등하굣길 안전이 우려됨에 따라 임시 휴교령을 내린 상태다.

특히 교육청은 초.중학교 전 학교에 휴교령을 발령하고, 고등학교에 한해서 학교장에 재량에 의해 휴교토록 했다.

그런데 중학교와 고등학교의 경우 휴교령이 내려져도 학교장 재량에 의해 학생들을 등교시킬 수 있다.

하지만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일부 중학교에서 시험이 있는 관계로 수업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또한 이날 휴교령은 7시 30분께 내려지면서 뒤늦게 휴교령이 내려진 것을 안 학생들이 학교까지 갔다가 되돌아 오는 불편을 겪는 등 학생들과 학부모들의 불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태풍 에위니아, 제주 빠져나가...강풍 지속되면서 피해 속출

[오전 11시 현재]제3호 태풍 '에위니아(EWINIAR)'가 10일 오전 11시께 제주를 빠져나가 전라남도 해남해안으로 상륙했다.

태풍 에위니아는 이날 오전 10시께 목포 남쪽 약 90km 부근 해상까지 접근 매시 37km의 빠른 속도로 북진하고 있다.

중심 최대기압은 975헥토파스칼로 태풍의 중심 부근에는 초속 31m(112km/hr)의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태풍 '에위니아(EWINIAR)'가 빠져 나가면서 비는 그쳤지만 제주에는 아직도 강한 바람이 불고 있어 피해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제주지방은 지난 9일 오후 10시 태풍경보가 내려진 후 강한 바람과 함께 폭우가 쏟아지면서 정전사고를 비롯해 주택이 물에 잠기는 등 태풍 피해가 속출했다.

10일 자정 무렵부터는 순간 최대풍속이 마라도 41.1m를 최고로 서귀포시 성산, 제주시 고산  등지에 22.4∼31.3m의 강풍이 몰아쳤다.

태풍을 동반한 비는 10일 자정부터 비가 그치기 시작한 오전 7시까지 한라산 관음사 371㎜를 비롯, 제주시 노형 228㎜, 조천 149㎜, 조천 127㎜, 한림 69㎜, 한경 61㎜의 강수량을 기록했다.

특히 제주시 오등동과 한라산 어리목 등에는 시간당 40㎜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다.

#폭우.강풍 피해 속출...주택.상가.농경지 침수 피해 속출..일부지역 정전도

제주시 조천읍 함덕파출소 맞은편 주택가와 북촌리 해동마을, 제주시 삼도1동 모 모텔, 제주시 해안동 찜질방, 애월읍 하귀1리 어린이집 공사현장 등 저지대 주택과 상가가 침수 피해를 입었다.

이와 함께 제주시 한림.한경 등 서부지역 농작물 200㏊가 침수된 것으로 잠정 집계됐으며, 농경지 침수 피해는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강풍으로 인한 피해도 속출했다.

10일 오전 5시 51분께 서귀포시 표선면 세화리와 삼달리 등 9개 마을 2257가구가 정전된 것을 비롯해 이날 새벽 서귀포시 대정읍 영락리와 성산.표선, 남원읍 태흥리와 의귀리, 제주시 정실과 애월읍 일부 지역 등 도 전역에 정전이 잇따라 발생, 4500여가구가 불편을 겪었다.

또 제주시 서부관광도로 입구 인근 도로에 설치돼 있던 대형 광고탑이 쓰러져 제주시내쪽 2개 차선이 차선이 막혀 출근길 교통혼잡이 빚어지는가 하면 화북동 거로사거리 홍보탑과 가로등이 쓰러지고 군데군데 가로수가 뽑히기도 했다.

#강풍으로 발 묶인 제주...하늘.바닷길 전면 통제

이와 함께 제주와 다른지방을 잇는 하늘길과 바닷길이 전면 통제됐다.

이날 오전 7시5분 출발 예정인 서울행 대한항공 1200편이 결항을 시작으로 오후 3시30분까지 제주 기점 항공기 95편이 무더기로 결항됐다.

해상에는 최고 8m의 높은 파도가 일어 제주와 다른지방을 잇는 여객선과 모슬포와 가파도.마라도, 우도를 연결하는 도항선 운항이 전면 통제됐다.

이날 오전 7시께는 서귀포 남쪽 17km해상에서 항해중이던 몰타선적 컨테이너 선박 ZIM JAPAN호(3만7000t)에 실려 있던 컨테이너 24개가 태풍 에위니아의 강풍으로 인해 해상에 추락했다.

제주해경은 사고 해역 주변을 항해중이거나 피항중인 선박에 대해 안전에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ZIM JAPAN호는 지난 9일 11시 중국 상하이를 출항, 부산으로 항해중이며 떨어진 24개의 컨테이너는 40ft(12.5m×2.5m×2.7m)의 황색 컨테이너로 위험성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도내 초.중학교 147개교 전면 휴교령...고등학교 학교장 재량 휴교

또 이날 태풍 '에위니아'가 북상함에 따라 학생들의 안전을 고려, 제주도내 초.중학교에 대해 전면적인 휴교령이 내려졌다.

제주특별자치도도교육청은 이날 제3호 태풍 '에위니아'가 제주에 상륙함에 따라 강풍과 호우로 인한 등하굣길 학생들의 안전을 우려, 초등학교 105개교, 중학교 42개교 등 도내 전 초.중학교 147개교에 휴교토록 했다.

또한 고등학교의 경우 학교장 재량에 의해 휴교하도록 했다.

현재 휴교를 결정한 고등학교는 대정고와 오현고 등 3개교로 서귀포여고는 등교시간을 낮 12시로 늦췄다.

 

#제주도내 초.중학교 전면 휴교령

[10일 오전 9시20분 현재]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이 10일 태풍 '에위니아'가 북상함에 따라 학생들의 안전을 고려, 제주도내 초.중학교에 대해 전면적인 휴교령을 내렸다.

양성언 제주특별자치도도교육감은 이날 제3호 태풍 '에위니아'가 제주에 상륙함에 따라 강풍과 호우로 인해 등하굣길 학생들의 안전을 우려해 초등학교 105개교, 중학교 42개교 등 도내 전 초.중학교 147개교에 휴교하도록 특별지시 했다.

양 교육감은 또한 고등학교의 경우 학교장 재량에 의해 휴교하도록 했다.

현재 휴교를 결정한 고등학교는 대정고와 오현고 등 3개교로 서귀포여고는 등교시간을 낮 12시로 늦췄다.

[10일 오전 9시 현재]10일 새벽 제3호 태풍 '에위니아'(EWINIAR)의 직접 영향으로 제주지역은 모든 연륙교통이 두절되고 학교들이 임시 휴교하는 등 태풍 피해가  점차 속출하고 있다.

제주도는 이날  자정 무렵부터 순간 최대풍속이 마라도 41.1m를 최고로 서귀포시 성산, 제주시 고산  등지에 22.4∼31.3m의 강풍이 몰아쳤다.

또 9일 오후 10시께부터 내리기 시작한 이번 태풍 비로 10일 오전 6시까지 한라산 어리목 277㎜를 비롯, 제주시 오등동 266㎜, 서귀포 103㎜, 성산포 93㎜, 고산 42㎜의 강수량을 보였다.

이로 인해 제주국제공항의 경우 제주와 다른지방을 연결하는 항공편 98편이 무더기 결항 조치됐고, 제주항을 기점으로 한 6개 항로 여객선 운항도  전면 통제됐다.

10일 오전 8시 15분께는 제주시 노형동 한라대 입구 사거리에 세워져 있던 대형 광고탐이 강풍으로 무너졌다.

이로 인해 제주시내쪽 2개 차선이 차선이 막혀 출근길 교통혼잡이 빚어지고 있다.

현재 경찰과 119대원들이 현장에서 복구작업을 벌이고 있다.

서귀포시 대정읍과 성산읍 일대에는  9일 오후 11시11분께부터 일시적인 정전이 반복돼 지역주민이 많은 불편을 겪었다.

아울러 제주시 지역 초등학교 12개교와 제주서중, 제주제일중, 세화중 등 중학교 10개교, 대정고와 오현고 등  고등학교 2개교 등 모두 24개교가 휴교키로 결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